top of page

오클랜드 카운슬, 예산 문제로 ‘세금 인상과 감원’ 가능



오클랜드 시장은 도시 기반 시설을 유지하고 대중교통 요금을 지원하는 데 "큰 재정적 어려움"에 처해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세금 인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오클랜드 카운슬은 올해 초 폭풍 피해 비용 약 5,000만 달러를 포함해 3억7,500만 달러의 구멍 난 예산을 막기 위한다는 명목으로 세금을 7.7% 인상했다.



카운슬은 내년에 다시 한번 더 장부 균형을 맞추기 위해 13.75%의 세금을 인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11월 27일 월요일 웨인 브라운 시장은 과거에 내린 결정으로 인해 현재의 예산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시장은 이번 주에 시의원들이 논의할 시의 10년 예산안에 대한 제안을 공개할 예정인데, 이는 장기 계획이 공개적으로 논의되기 전이다.


브라운 시장은 자본 프로그램의 성장을 늦추고 관련 비용을 따라잡아야 한다며, 지금은 새로운 대형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인력을 감축하면서 비용 삭감을 해도 세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피력했다.

브라운은 여기에는 오클랜드 카운슬과 카운슬이 통제하는 기관들이 IT, 자산 관리, 인사 등의 서비스를 공유하도록 하는 것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혼잡통행료가 필요하지만 일부 자전거도로 프로젝트는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 계획은 운행 속도를 빠르게 하고 혼잡을 줄이는 것인데, 이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을 더 잘 활용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일정 시간에 혼잡통행료를 부과하자고 제안하겠습니다.”


브라운의 제안에는 일시적인 교통 관리 비용을 줄이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시티 레일 링크의 운영 비용은 오클랜드 시민들이 지불하는 세금의 약 1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라운은 이 지역의 교통 및 상수도 네트워크가 더 잘 유지되기를 원했다.


이 모든 계획은 내년에 최종 확정되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조회수 352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