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카운트다운 슈퍼마켓서 식료품 훔치려는 뻔뻔한 시도 후 경찰 대응

경찰은 식료품으로 가득 찬 트롤리를 가지고 돈을 지불하지 않은 채 오클랜드 슈퍼마켓을 떠나려는 두 여성의 뻔뻔스러운 시도에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경찰 출동 전 출구 수 미터 전에서 직원과 경비원의 재빠른 판단으로 도둑들을 쫓아냈다.


일요일 아침 카운트다운 파파쿠라에서 녹화된 충격적인 영상은 두 명의 여성이 상품이 가득 찬 트롤리를 가지고 매장을 나가려고 시도하는 동안 직원들이 트롤리를 뒤집으며 맞서 싸우는 모습을 보여준다.

경찰 대변인은 2월 5일(일요일) 오전 8시 20분경 파파쿠라 그레이트 사우스 로드에 있는 대형 매장에서 도난 신고를 받았고 말했다.

매장 관계자는 “경찰이 출동해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다른 쇼핑객이 포착한 영상에는 두 여성이 트롤리를 잡아당기려는 시도를 버티기 위해 직원이 난간을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여성들은 직원들에게 폭력을 휘두르며 그들에게 “우리를 만지지 말라”고 말한다. 직원 한 명이 결국 트롤리를 매장 바닥으로 쓰러뜨리고, 여성들은 바닥에서 몇 가지 물건을 훔쳐 황급히 도망갔다.


경찰 대변인은 절도 범죄를 단속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우리가 혼자서 싸울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라고 했다.

경찰은 소매점 단체 및 소매업체와 협력하여 환경 디자인을 통해 상점의 배치와 디자인을 계획하고 직원들에게 AUROR(AUROR는 소매 범죄 정보 플랫폼이다) 사용법을 가르치는 등 교육과 훈련을 통해 절도를 방지한다.


“우리는 업체의 도난 신고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적절한 장소에 우리의 노력과 자원을 투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소매업체들이 도난 사건 발생 후 가능한 한 빨리 신고할 것을 절대적으로 권장하여 경찰이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최상의 기회를 제공할 것입니다.”

경찰 대변인은 소매점 절도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이 항상 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소매업체들이 가능하다면 증거를 찾기 위해 CCTV 영상을 검토하는 것과 같은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파쿠라 지역 주민들은 일요일 카운트다운에서 도둑질을 시도한 이후 반복되는 절도 추세에 대해 “진절머리 난다”고 말한다.

칼렌 마타이라는 일요일 아침에 비디오를 녹화했지만, 그녀가 슈퍼마켓을 방문했던 마지막 두 번도 비슷한 범죄를 목격했다고 말한다. “특히 파파쿠라에서 너무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어 질렸다”고 말했다.



“저는 이것을 참고 견뎌야 하는 직원들의 고통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픕니다.”

그녀는 경제가 힘든 동안 모든 사람들에게도 힘든 일이었고, 여성들의 행동을 자격이 없다고 표현하며 그들의 행동을 “혐오스럽다”고 표현했다.

그녀는 온라인에 “이렇게 하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하다니 얼마나 역겨운 지라고 적었다. 직원들이 매일 출근해서 당신의 망할 짓을 겪고 참는다고 생각하다니 얼마나 역겹습니까!”

그녀는 직원들의 행동에 박수를 보냈고 도둑들에게 “당신의 빌어먹을 바지를 끌어올리세요!!!”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커뮤니티의 다른 사람들은 마타이라의 의견에 동조했고, 한 사람은 도둑들이 다른 사람들이 부당하게 인종적 프로파일을 받게 하는 “절대적인 쓰레기”라고 적었다. 또 다른 사람은 현재 진행 중인 추세는 결국 모든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라고 했다.

“이 도둑질하는 저질들 때문에 우리의 비용은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도난당하는 물건, 부상당한 직원, 부서진 상점 재산 그 모든 것에 대해 누가 지불한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들은 물었다.






조회수 484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