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6개 지역에 구간 단속 카메라 설치'



속도위반 운전자들을 잡아내기 위해 오클랜드 6개 도로에 새로운 구간 단속 카메라가 설치되고 있으며, 그들에게 딱지를 떼기 전에 속도를 줄일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다.

오클랜드 교통국(AT)은 지난 1월부터 6대의 카메라를 시범 운영해 왔으며, 현재 NZTA와 협력해 10월부터 6개의 교외 도로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구간단속 카메라는 해외에서 구간 사이의 평균 속도를 측정하는 데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연구에 따르면 고정식 과속 카메라보다 더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 여건과 현재 과속으로 사고 위험이 높은 교외지역 도로 6곳이 선정됐다.


워크워스의 마타카나 로드, 데어리 플랫의 카히카테아 플랫 로드, 레드베일의 이스트 코스트 로드, 샴록 파크의 윗포드 로드, 카라카와 글렌브룩의 글렌브룩 로드이다.

AT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도심으로 향하는 넬슨 스트리트의 시속 40km 제한속도와 어퍼 하버 드라이브에서 시속 50km 제한속도 지역에서 거의 3배에 달하는 속도가 적발됐다.



일부 운전자들은 시속 45km에서 110km까지 운전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시범운영 중임에도 불구하고 경고장을 보냈다.


구간단속 카메라 간의 거리는 3km에서 6km 사이로 다양할 것이다.


카메라 설치는 이번 달 마타카나 로드(Matakana Rd)에서 시작될 것이며, 3개월 동안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뉴질랜드에서 구간단속 카메라의 사용은 최근 국토교통(도로안전) 개정법이 통과되면서 가능해졌다.



조회수 1,049회댓글 0개

Comentari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