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클랜드 CBD 임대료… 사상 최고치 경신



오클랜드 CBD의 임대료가 몇 년 만에 처음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3월기준 연간 3% 이상 올랐다고 오클랜드 최대 부동산 회사가 밝혔다.


바풋앤톰슨 목록에 있는 부동산의 경우에 오클랜드 센트럴의 3월 평균 주당 임대료는 529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511달러에 비해 3.46% 올랐다.

센트럴 지역의 임대물건은 아파트가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Covid-19 봉쇄와 국경 폐쇄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곳은 도심지 아파트 임대 시장의 한 부문이었다.



바풋앤톰슨 부동산 관리 총괄 관리자인 사만다 아놀드는 오클랜드 센트럴 임대료가 2020년과 2021년에 떨어졌으며 2022년도 내내 변동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올해 3월까지의 3개월은 이 지역의 평균 주당 임대료가 1% 이상 증가한 몇 년 만의 첫 분기라고 말했다.


3월 평균 주당 임대료도 2019년 9월 세운 종전 최고치인 527달러를 넘어서는 등 이 지역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이 지역의 주당 평균 임대료는 2021년 같은 시점에 506달러였다.


아놀드는 Covid-19 봉쇄로 인한 국경 폐쇄, 재택근무 및 원격교육 추세가 정착되자 센트럴의 임대 부동산에 대한 수요가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부동산 관리자들이 공급 단축과 동시에 수요가 증가했다고 보고하기 시작한 작년 말 이후 회복세가 구축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이제 국경이 열리고 국내외 학생, 도시 근로자, 관광객들이 CBD로 돌아오면서 한동안 우리가 보아온 것보다 공급과 수요에 대한 압력이 더 높습니다."

그녀는 오클랜드 지역 전역에서 임대 수요가 증가했지만 임대료 인상은 현재까지 예상되는 추세 내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이 지역의 3월 주당 평균 임대료는 634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616달러보다 3.24% 올랐다.


이는 지난해 3월 기록된 연 3.19%의 임대료 상승률에 비하면 올랐지만, 2014년 12월부터 2015년 12월 사이에 기록된 연간 임대료 상승률 6.62%에 비하면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역 전체의 임대료 인상 폭은 매우 다양했다. 웨스트 센트럴 오클랜드의 임대료는 0.43% 상승한 주당 평균 688달러에 불과했지만 프랭클린과 마누카우 시골 지역에서는 7.24% 상승한 556달러였다.


웨스트 오클랜드, 로드니, 사우스 오클랜드 및 파쿠랑가/호윅 임대료는 3.50%에서 4.73% 상승한 반면, 노스 쇼어, 센트럴 오클랜드 이스트 및 이스트 오클랜드는 1.68%에서 1.93% 상승했다.


이스트 오클랜드는 주당 평균 707달러로 이 지역에서 가장 비싼 임대료를 기록했다.


임대 물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전형적인 침실 3개짜리 주택의 주당 평균 임대료는 641달러로, 연평균 3.66% 증가했다.

아놀드는 CBD 외부에서 더 광범위한 지역의 임대 주택에 대한 가장 큰 수요는 취업 비자로 들어오는 이민자들과 최근 기상 상황으로 인해 집에서 쫓겨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그 결과, 이 기간 동안 임대 부동산에 대한 문의가 일반적인 분기에 받던 것에 비해 약 30% 증가했습니다."


경제학자 토니 알렉산더는 최근 집주인들이 수요의 급증과 늘어나는 이주민, 그리고 고정 비용 상승에 의해 압력을 받으면서 올해 임대료가 인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565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