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와이로아 고립… ‘식량 물 공급 우려 ‘ 15일 업데이트’

오클랜드를 포함한 북섬은 사이클론 가브리엘이 할퀴고 간 자리에 남은 거친 날씨의 흔적과 영향을 계속 느끼고 있는 가운데 가브리엘의 목표가 남섬으로 이어진다.


▶당신이 알아야 할 것



기상청 메트서비스(MetService)는 오늘(15일) 밤 10시부터 내일(16일) 오후 6시까지 마스터톤 남쪽 와이라라파와 웰링턴 동쪽 지역에 주황색 호우 경보를 추가했다.


메트서비스는 트위터를 통해 사이클론 가브리엘의 진로에 대한 업데이트를 공유했다.



기상청은 말버러와 캔터베리 일부 지역에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하면서 남섬에 대한 최신 정보도 제공했다.




메트서비스는 심각한 기상 경보와 주의보를 업데이트했다.



북섬 전역에 걸쳐 밤새 많은 경보가 해제되었다.


오클랜드 지역의 경우, 트위터에 올라와 있는 NZTA의 최신 소식이다.



그리고 오클랜드 공항은 며칠 동안 항공사 일정이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것은 어제 와이로아(Wairoa)의 홍수 사진이다.



와이로아 강이 범람하여 마을의 일부가 물에 잠겼다.




조회수 583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