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와이카토 대학, '2022년 1,680만 달러 적자' 발표



와이카토 대학은 2022년에 1,680만 달러의 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는 뉴질랜드에 있는 8개 대학 중 6개 대학에서 지난해 재정적 손실을 입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와이카토 대학은 다음 달 연례 보고서를 발표하기 전에 RNZ에 세부 사항을 먼저 제공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은 정부의 Covid-19 지원책 중 일환으로 학생들을 지원해 등록이 급증했지만, 지난해에는 등록자가 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학은 1,637명의 외국인 학생들을 포함하여 10,119명의 풀타임 학생들이 등록돼 있고, 그들 중 700명은 해외에 있었다.

이 대학은 지난해 정상적인 졸업생 수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지만 2021년에 등록한 많은 학생들이 1년짜리 석사 학위에 등록했지만, 2022년에 재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대학의 등록금이 할당의 98.1%로 상환 회피 기준인 99%에 부족하기 때문에 대학이 고등교육위원회(Tertiary Education Commission)에 74만 8,500달러를 상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카토 대학 부총장인 닐 퀴글리는 총 적자금액 1,680만 달러 중 1,120만 달러는 컴퓨터 소프트웨어 회계 처리 변경(460만 달러), 대학 재단의 투자 손실(130만 달러), 감가상각 증가(200만 달러), 구조 조정 비용(330만 달러) 등 일회성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의 정기적인 운영 손실은 560만 달러로, 우리가 예상했던 범위 내에 있다고 말했다.

"핵심적인 문제는 우리의 자금, 특히 우리 정부의 자금이 위에 열거한 종류를 보상하기 위한 변화가 없다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대학이 올해 손익분기점을 달성하기를 원했지만 약간의 적자를 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조회수 46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