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운전자 휴대전화 사용 및 안전벨트 미착용…‘적발 카메라’ 운영

5월 24일(화요일)부터 오클랜드에서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거나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운전자들을 적발하기 위해 6개월간 감시 카메라가 시험적으로 운영된다.


뉴질랜드 교통국인 NZTA가 관리하는 시험 운영은 뉴질랜드에서는 처음으로 시행되며, 운전 중 집중을 분산시키는 행동이 위험함을 전달하고자 하는 데 있다고 전했다.


우선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운전자들에게 초점을 맞추고, 그 후 안전벨트 미착용으로 확대할 예정이지만, 시험 기간 동안 적발된 운전자들에게는 어떤 벌금이나 벌점은 적용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운전에 집중하지 못하는 산만운전은 치명적 사고의 8%를 차지하고 있으며, 안전벨트 미착용으로 매년 전국적으로 90명 정도가 목숨을 잃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같은 안전 점검용 카메라는 오클랜드 세 곳에 설치되어 지나가는 모든 차량들에 대해 위반 상황을 포착하게 되는데, 운전자의 두 손이 모두 핸들에 있지 않으면 다른 손으로 휴대폰을 보는지 확인하게 된다.



안전 벨트에 관한 사항도 이와 같은 방식으로 진행되며, 운전자와 동승자가 자동적으로 번호판과 함께 사진에 포착되게 된다.

만일 운전자와 동승자가 안전 벨트를 착용하고 전화기를 사용하지 않았다면, 찍힌 화면은 48시간 이내에 자동적으로 삭제되게 된다.



시험 기간 동안에는 어떠한 경고나 벌금 통지는 발급되지 않지만, 도로에서의 사고로 목숨을 잃거나 심각한 부상을 피하기 위해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조회수 471회댓글 0개

Comment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