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원숭이두창, 싱가포르 첫 감염 사례…한국도 첫 확진

6월 21일(화요일)자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원숭이두창 첫 감염 사례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자는 42세 영국인 남성으로 항공사 승무원이며 지난주 싱가포르에 입국했다.


싱가포르 보건 당국은 이 남성이 이번 달 중순에도 싱가포르를 다녀갔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이후 42개국에서 감염 사례가 2,100건 이상 나오는 등, 최근 원숭이두창 상황과 관련해 동남아 지역 내 첫 확진 사례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감염 사례의 80% 이상이 유럽 내에서 발생했지만, 북미, 남미, 호주로도 확산되고 있다.


WHO는 최근 원숭이두창 감염 상황과 관련한 사망자는 1명이라고 밝혔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중앙아프리카 및 서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발견된다. 그러나 올해 들어 이들 지역에 다녀간 적 없는 사람들의 감염 사례가 아프리카 외 지역에서도 이례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한편 싱가포르 보건당국은 20일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이 영국인 남성의 상태는 현재 안정적이며, 격리병동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밀접 접촉자 13명도 함께 격리됐다. 현지 언론은 이들은 모두 같은 항공사 동료라고 밝혔다.


한국 방역당국도 22일(수요일) 첫 원숭이두창 의심 사례가 2건 발생했다고 밝혔으며, 이 가운데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심환자 2명은 모두 최근 국내에 들어온 해외 입국자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원숭이두창에 대한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해 발령했다.



질병관리청은 22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지난 21일 독일에서 입국한 한 내국인이 원숭이두창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감염병 재난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에 따른 ‘주의’ 단계 발령으로 대책반을 중앙방역대책본부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던 외국인 1명은 수두로 최종 확인됐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보면, 21일을 기준으로 독일에는 412명의 원숭이두창 확진자와 2명의 의심환자가 있다.


원숭이두창을 일으키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천연두와 바이러스와 유사하지만 감염 시 더 중증도는 낮다.


감염 증상으로는 얼굴에 보통 먼저 나타나 몸으로 퍼지는 피부 발진 등이 있다.


한편 사람 간 전염이 되기 위해선 감염자의 병변이나 피부 궤양에 가깝게 혹은 직접 닿아야 하기에 원숭이두창 감염이 대중적으로 퍼질 가능성은 여전히 낮다는 게 WHO의 입장이다.



조회수 336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