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월 스트리트 저널, 2025년까지 NZ 예산회견장 출입금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22년 예산안 보도지침(엠바고)을 위반해 보도한 이유로 2025년까지 뉴질랜드 예산관련 브리핑에 참석하는 것이 금지됐다.


WSJ는 지난 5월 오후 2시로 정해져 있던 엠바고 해제 1시간 전 "제한적이고 민감한 자료"를 사전 보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산 보안 프로토콜은 예산과 관련된 정보인지 아닌지에 관계없이 정보의 송수신을 금지하고 있으며, 전화기는 비행 모드에 있거나 꺼져 있어야 한다.



슈트루언 리틀 재무부국장은 7월 5일(화요일) WSJ에 "기자가 사용하는 업무용 노트북에 설치된 우발적인 전송에 대비한 페일 세이프가 2022년 예산안 발표에 사용했던 노트북에는 보안 프로그램이 설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기자가 모바일 핫스팟을 작동시킨 채 두었기 때문에 WSJ의 출판 데스크로 기사가 전송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WSJ는 이 기사를 다루는 편집자가 실수로 출판되는 것에 대비한 프로그램인 페일 세이프를 실행하는 프로토콜 중 하나를 건너뛰어, 이 기사가 오후 2시 정각까지 엠바고에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다우존스 웹사이트에 오후 1시에 게시되었다고 말했다."


재무부는 이제 WSJ와 기자에게 2025년 예산까지 모든 향후 예산, 정부재무제표, 반기 경제 및 재정 업데이트, 선거 전 경제 및 재정 업데이트에 참석할 수 없도록 출입을 금지했다.


"WSJ와 특정 언론인에 대한 이러한 조치는 엠바고 위반의 심각성과 보안설정 프로토콜 준수에 대한 중요성을 모두에게 강화해야 할 필요성에 비례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은 사전에 엠바고 조치를 위반했다고 재무부에 인정했다.


사건 이후, 재무부는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



조회수 216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