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웨스트랜드 폭우... 주민들에, 대피 준비 명령



웨스트랜드 일부 지역 주민들은 집중호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악의 상황이 아직 오지 않은 만큼 긴급 대피를 준비하라는 지시를 받고 있다.

호키티카와 하스트 사이의 웨스트랜드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웨스트랜드는 20일 토요일 오전 8시까지 적색 호우 경보가 내려져 있으며, 오후 10시부터 또 다른 폭우가 쏟아질 예정이다.



메트서비스는 금요일 밤 남부에서 폭우가 잦아들 것으로 예상되며 토요일 아침에는 북쪽으로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오후 8시 30분 업데이트에서, 메트서비스는 이미 내린 비에 더해 150~2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국지적인 지역에는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해안에는 40~1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레이 디스트릭트는 20일 토요일 오전 9시까지 주황색 호우 경보가 내려져 있으며, 특히 토요일 아침에는 시간당 최고 25~30mm의 비가 예상된다.


아서스 패스 남쪽의 캔터베리 호수와 강 상류에는 20일 토요일 오전 6시까지 주황색 호우 경보가 내려져 있다.


메트서비스는 "이미 내린 비에 더해 디바이드 동쪽 15㎞ 지점에 50~100㎜의 비가 내려 디바이드 인근에 100~2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디바이드 인근의 강우량이 시간당 20~30㎜에 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로스에서 마카로라까지의 SH6번 고속국도는 이미 폐쇄됐고, 밤사이에도 폐쇄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금요일 저녁, 웨스트 코스트 비상 관리국은 예상되는 비로 인해 위험한 강 상태와 심각한 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산사태와 홍수로 인해 일부 도로를 통행할 수 없게 되고 지역사회가 고립될 가능성이 있다고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헬렌 래쉬 시장은 오후 8시 현재는 대피가 필요 없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예고 없이 대피할 준비를 하고 있었지만,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최악의 상황은 아직 오지 않았다.


프란츠 조셉의 와이호 강은 새벽 2시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호키티카 강은 오전 10시쯤 정점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호키티카의 만조는 20일 토요일 오전 7시경이 될 것이다.


이 강은 밤새 주의 깊게 관찰되고 있으며 라쉬는 사람들에게 위험이 있다면 그에 따라 대피하도록 권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방위는 지역 주민들에게 집에 머물 것을 권고했으며 모텔과 호텔에 머무는 손님들은 객실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


앞서 수로 근처에서 야영을 하는 사람들은 안전한 숙소를 위해 짐을 싸서 가장 가까운 마을로 향하도록 했다.


민방위는 비상사태가 해제되면 알려줄 것이다.


야간 도로 상황은 Waka Kotahi NZTA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크 미첼 민방위장관은 금요일 저녁에 웨스트 코스트로 이동했다.



조회수 708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