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웨스트팩, 주택대출 금리 인상

웨스트팩은 가장 최근에 주택대출 금리를 변경한 은행이 되었다.



특별금리의 경우 18개월 만기를 7.09%로 14bp 인상했으며, 2년 만기 특별금리는 6.99%로 10bp 인상했다.


이는 25년 동안 50만 달러의 대출이 있을 때 한 달에 3,524달러의 비용이 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 18개월 금리와 2년 금리는 각각 7.69%, 7.59%로 같은 폭으로 인상했으며, 4년과 5년 고정 금리는 각각 7.19%, 6.99%로 10bp, 14bp 인상됐다.


은행은 성명을 통해 지난 2주 동안 도매 금리가 급격히 상승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의 공식현금금리(OCR)는 5.5%로 동결됐지만, 경기와 주택시장이 예상보다 강세를 보일 경우 또다시 인상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KPMG가 이번 주 초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은행들의 대출 마진은 금리가 상승하면서 움직이지 않고 있어 신규 주택대출 고객을 대상으로 경쟁이 치열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들의 순이자 마진은 TSB 은행의 2%부터 하트랜드 은행의 4%까지 다양했다.

ASB, 하트랜드, TSB는 이번 분기에 마진이 10bp 하락한 반면 웨스트팩은 10bp 상승했다.


KPMG 파트너인 존 켄싱턴은 은행들이 여전히 우량 대출 사업을 위해 열심히 경쟁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요일 BNZ는 주택대출금리를 일부 인상했다. 키위뱅크도 이번 주 초에 주택대출을 소폭 변경했다.



조회수 72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