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웨스트필드 소매 사이트 지분 매각… 해외 바이어 관심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웨스트필드의 5개 주요 소매 부동산의 49%에 해당하는 대규모 지분이 매각될 예정이며 해외 투자자들이 이를 사들일 것으로 예상된다.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매도자는 싱가포르 정부투자공사로 추정되었다.



호주에 본사를 둔 센트레 그룹은 웨스트필드 오클랜드에 있는 뉴마켓, 알바니, 세인트 룩스, 마누카우 시티 부동산과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리카튼 몰의 관리자로서 51%의 지분을 계속 보유하게 된다.


콜리어스의 해외 판매 이사인 리차드 키르케는 해당 부동산의 49%에 해당하는 비경영 지분은 장부상 가치가 약 14억 달러에 달하지만 이를 개별적으로도 매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것을 전체적으로 소유하는 것에는 몇 가지 이점이 있습니다. 일부 투자자들에게는 상당한 규모를 제공하지만, 이는 뉴질랜드 환경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규모입니다."


포트폴리오에는 60헥타르의 주요 토지가 포함되어 있으며 약간의 발전 가능성도 제공했다.


그는 이 제안이 이미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키르케는 "그것은 엄청난 돈입니다. 따라서 뉴질랜드 규모의 경제에서, 그 가치의 자산을 획득할 수 있는 국내 기업은 많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우리는 대부분의 관심이 해외에서 나올 것이며 아마도 해외 당사자가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그는 웨스트필드 부동산이 약 7%의 강력한 회전율과 수익률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좋은 성과를 내고 있으며, 이는 5% 정도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산업 부동산을 능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회수 51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