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웨인 브라운, 하버 횡단 용역 컨설턴트 ‘블랙리스트 지정’ 원해



비공개 문자에 따르면 웨인 브라운 오클랜드 시장은 와이테마타 하버 횡단 연구 용역 컨설턴트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기를 원했다.

웨인 브라운 오클랜드 시장이 시메온 브라운 교통부 장관에게 보낸 개인적인 메시지에 따르면 와이테마타 하버 횡단 연구에 참여한 컨설턴트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달라는 요청이 담겨 있다.



RNZ이 지방정부 공식정보 및 회의법에 따라 입수한 양자간 내용을 보면 지역 유류세, 오클랜드 경전철 폐지, 수자원 개혁 등의 문제를 논의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웨인 브라운 시장은 1월 14일에 보낸 한 문자에서 오클랜드 경전철에 대한 장관의 업무에 대해 축하한 뒤, 하버 횡단 연구로 초점을 옮기고 컨설턴트의 명단과 그들이 얼마를 받았는지 등을 요구하면서 블랙리스트에 올릴 수 있도록 요청했다.

웨인 브라운 시장은 이 메시지에서 해당 연구 용역비에 엄청난 세금을 낭비했다고 비판했다.

그 문서는 시메온 브라운의 답변을 보여주지 않는다.


지난해 오클랜드 카운슬은 와이테마타 하버 지하에 터널을 건설하겠다는 이전 노동당 정부의 제안을 전면 거부했다.


카운슬 교통위원회는 이 제안에 560억 달러가 소요될 것이며 교통부와 오클랜드 교통국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반대표를 던졌다.



웨인 브라운은 와이테마타 하버에 제안된 두 번째 횡단에 대해 비판적이었으며, 카운슬은 더 좋고, 더 빠르고, 더 저렴한 계획을 세우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 대변인은 시장의 발언이 빗댄 농담이라며, 정부가 "결코 시작되지 않을" 초대형 프로젝트를 계획하기 위해 컨설턴트들에게 얼마나 많은 돈을 지불했는지 보고 시장이 경악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웨인 브라운이 오클랜드 카운슬의 자금 조달 접근 방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정부도 같은 조치를 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메온 브라운 사무실은 RNZ의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조회수 49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