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민사기 수사 도운 노동자들…강제출국 명령

정부의 이민사기 조사를 도왔던 사기피해 이민자 일행이 강제로 추방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행들은 뉴질랜드에 기반을 둔 한 채용 회사가 임금과 노동권에 대해 자신들에게 사기 쳤다고 주장한 50명의 중국인 건설 노동자 중 일부였다.


작년에 혐의가 제기되기 전에 뉴질랜드에서 도망친 ‘피터 리’로도 알려진 ‘리 웬산’에 대한 체포 영장이 발부되었으며, 그는 체포 전 뉴질랜드를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씨는 여전히 이민 사기 혐의로 기소되어있다.



한편, 리 씨와 관련된 다른 두 명은 올 12월에 재판을 받게 된다.


10명의 사기피해 노동자들은 자신들이 속았다며 법정에서 피해 증거들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지난 주, 사기피해 노동자들은 이민 당국으로부터 재판이 끝난 후 한 달 이내에 출국해야 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녹색당 이민 대변인 리카르도 마치는 사기피해 일행들에 대한 정부의 처우가 이민자 착취와 싸우기 위한 노력을 약화시켰다고 말했다.

마치는 "이 노동자들은 증거물이 아니라 인간이기 때문에 증거를 제공하는 데 유용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소모품으로 취급되는 상황에 처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실제로 그것은 근로자들이 나서서 고용주들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지원적인 환경을 조성하려는 정부의 의도를 약화시킬 것이다."


마치는 이 사건과 관련해 이민장관이 직접 나서서 고용주의 책임을 묻는 사기피해 노동자들이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을 것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법정에서 증언해야 할 사람들 중 한 명인 50세의 목수는 사기피해자로서 정부를 위해 자신이 옳은 일을 한 것에 대해 마치 벌을 받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목소리를 높여 뉴질랜드의 명성에 영향을 미치는 사람들을 좋아하지 않고, 여기서 그런 사람들은 환영 받지 못한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그는 2018년 취업비자로 뉴질랜드에 입국했지만 처음 몇 달 동안 일을 하지 못했고, 그 결과 조사를 돕기 위해 제한된 비자로 옮겨졌다.



그는 "작업 상황 때문에, 우리는 목소리를 높일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타우랑가에 3개월 동안 거주하는 동안 일하지 못한 상태에서 체류하기 위해 음식과 숙박비를 지불해야 했는데, 그 돈을 어디서든 구할 수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가 뉴질랜드에 도착했을 때 단돈 200달러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는 사람들에게 생활비를 빚졌고, 나중에 일을 찾을 때만 갚을 수 있었다고 했다.


정부측 증언에 나섰던 10명의 사기피해 노동자 일행들은 또한 특별이 주어졌던 일회성 영주권을 신청할 기회를 놓쳤다.

이들 중 상당수는 제한된 비자에서 취업비자로 다시 바꾸려 했지만, 정규직임에도 불구하고 취업비자 신청에 실패했고, 그 이유를 이해하느라 애를 먹기도 했다.


유나이트 유니온(Unite Union)의 이사 마이크 트린은 2019년도부터 이 일행들의 영주권 경로를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그는 "우리는 그들이 이곳에 있는 동안 겪은 상처, 굴욕, 착취에 대해 보상할 무언가를 그들에게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트린은 임시비자 제도가 이민자들의 착취를 부추겼으며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뉴질랜드 이민성(INZ)이 이주노동자에 대한 착취 시스템을 만들었고, 그것을 폭로하는 데 도움을 준 사기피해 노동자들을 내쫓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질랜드 노동자의 10%가 임시비자를 소지하고 있었고, 건설업과 접객업, 농업과 원예업 종사자의 30~40%가 임시비자를 소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RNZ은 뉴질랜드이민성에 사기피해 노동자들의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는 질문을 마이클 우드 이민장관에게 보냈다.


하지만, 마이클 우드 이민장관은 법적, 사생활 보호대상을 이유로 사기피해 노동자들의 상황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는 회신만 보내왔다.

한편, 사기 주범인 ‘리원산’은 여전히 도주 중이며 그가 언제 법정에 출두할지는 불확실하다.


뉴질랜드 이민성에 주범 리 씨의 인도 여부에 대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물었지만, 대변인은 이 역시 법적, 개인적 사생활의 이유를 들어 답변을 거부했다.



조회수 548회댓글 0개

Comentari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