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민장관, '변화된 이민법 고충 듣겠다'



에리카 스탠퍼드 이민 장관은 공인 고용주 취업비자(AEWV) 심사를 위한 광범위한 작업에 착수했다며, 이 과정에서 "각계의 피드백을 들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검토의 일환으로 우리는 ACT당과의 연합 협정에 명시된 바와 같이 중간 임금 요건을 제거하는 것을 고려할 것입니다."


지난 주 마운틴 씬은 4월 7일 발표되고 도입된 비자 변경에 대해 퀸스타운 고용주들이 제기한 중요한 우려 사항과 방문객들 입장에서 가장 바쁜 겨울을 앞두고 그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설명했다.



우려 사항에는 워크 앤 인컴(Work and Income)에 가용 인력을 확인하는 것과 같은 해외 노동자를 고용하는 데 필요한 추가적인 조치와 아마도 5개월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추가적인 처리 시간이 포함됐다.

이로 인해 지역 기업들은 다시 인력이 부족해질 수 있으며, 이는 잠재적으로 호텔 투숙객 감소로 이어지며, 숙박업소들이 일주일에 2일씩 문을 닫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변화를 정당화하는 씬의 단독 성명에서 스탠퍼드 장관은 현재의 기록적인 이주민 수준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민자들은 우리의 교육과 보건 시스템에 압력을 가했고, 견제와 균형이 거의 없기 때문에 뉴질랜드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이주민 착취 증가로 이어졌습니다.”


"이전 정부는 AEWV 과정에서 거의 모든 견제와 균형을 제거하고 대신 평균 임금을 기술 대용으로 의존하면서 무책임하고 지속 불가능한 일련의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 결과 저숙련 노동자들이 급증했고 일부 해외 노동자들은 같은 직장에서 키위보다 더 많은 임금을 받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그녀는 말했다.


"우리가 도입한 변화는 이주민 착취와 지속 불가능한 순 이주민 수준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했습니다."


스탠포드 장관은 워크 앤 인컴 구직자 체크와 관련하여, 그것은 기업이 일반적으로 광고를 더 하는 동시에 워크 앤 인컴에 구인 노력을 해야 하는 요구사항이라고 말했다.

"워크 앤 인컴은 또한 그 역할에 적합한 구직자가 없다고 판단할 경우 의뢰 기업이 별도의 광고를 하지 않아도 될 수 있는 재량권을 가지고 있습니다.”


"고용주들은 고용 가능한 뉴질랜드인을 구할 수 없는 경우에 AEWV 경로에서 이주 노동자들을 고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퀸스타운-레이크스에서는 이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계절적 성수기의 경우, 더 많은 계절 비자도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탠퍼드 장관은 이주노동자가 3년간 관련 경력을 쌓아야 한다는 새로운 요구사항을 설명하면서 잠재적인 한 직종의 노동자가 해당 직무에서 3년간 경력을 쌓거나 기술이 "해당 직무와 관련성이 있다"고 생각되는 다른 노동자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이민성은 이에 대해 매우 실용적인 접근법을 취할 것이며 나는 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조셉 무니 사우스랜드 국회의원은 퀸스타운 기업들의 이민 변화에 대한 우려가 웰링턴에서 듣고 이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주 초 해외에 있었던 무니 의원은 "현장에서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스탠포드 장관과 그녀의 사무실에 정기적으로 이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지속적으로 지역의 의견을 전할 겁니다.


"저는 퀸스타운 상공회의소] 지역 기업과 웰링턴 사이에 좋은 의사소통 흐름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탠퍼드 장관이 퀸스타운을 방문해 영향을 받는 당사자들과 직접적인 말을 들었다는 소식은 아직 없었지만, "나는 분명히 그녀가 내려오길 바라는 마음을 현지에 전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회수 905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