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플레이션 억제 이유로 ‘OCR 인상…3% 시대’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국가 경제를 안정시킨다는 이유로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OCR을 50bp 인상해 공식현금금리(OCR)를 3%로 만들었다. 결국 소시민들은 물가와 금리로 인해 허리띠를 더 졸라매야 한다.

공식현금금리(OCR) 인상은 지난 2월과 4월, 5월, 7월에 이어 올해 들어만 다섯 번째 인상됐다.




뉴질랜드 중앙은행인 준비은행(Reserve Bank)이 금리 인상을 선택한 것은 7회 연속이며, 오늘 인상소식은 이미 예상되었다.


하지만, 은행 간 대출금리 경쟁이 치열해 오늘 인상된 금리가 주택담보대출 금리에 즉각적으로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8월 17일(수요일) 오후 중앙은행은 성명을 통해, "물가 안정을 유지하고 지속 가능한 고용을 극대화하는 데 기여하기 위해 인상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주요 소비자 물가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너무 높고 노동 자원도 부족하다."


계속되는 Covid-19 대유행과 우크라이나 전쟁도 이번 결정의 한 요인이었다.



조회수 468회댓글 0개

Comment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