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인플레이션 영향…꽃 값도 천정부지

여러분은 꽃집에서 꽃 값이 올랐다는 것을 이미 알아차렸을지도 모르지만, 그것은 꽃들이 점점 더 생산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원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전국의 꽃집과 화훼업자들은 인플레이션이 화훼 산업을 강타하면서 그들이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었다.

꽃은 아름답고 훌륭한 선물이지만 지금은 너무 비싸지고 있다.


‘Wild about Flowers’의 주인인 메간 파커는 치솟는 꽃 값이 그녀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혔다고 말했다.



"이것은 사실 우리 산업 전반에 걸쳐 꽤 큰 규모로 피해를 입혔기 때문에 꽃 집들과 화훼업자들에게 상당히 큰 피해를 입히고 있어 우리 모두는 현재 곤경에 처해 있습니다."

Covid-19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꽃 도매가격이 올랐지만, 최근 몇 달 새 급등했다.


수십 년 간 이 분야에 종사해온 꽃집 주인은 이렇게 비싼 가격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지만, 그들은 이 비용을 전가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파커는 뉴스허브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사람이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생산비가 오르고 택배 비용이 올랐다면 최종 사용자로서 꽃집도 가격을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중요한 문제 중 하나는 그 꽃을 현지에서 재배하는 데 드는 비용이다.



안젤리크 램버몬은 오클랜드 북서부에서 화훼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들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생산단가가 올라가면서 평소처럼 물량을 생산하기 위해 힘들게 노력하고 있다고 하소연 했다.


램버몬은 "비료와 같은 꽃 생산의 기초 재료가 3배 이상 올랐다"고 말했다. 비료는 물론 노동력 부족과 비싸진 운임 비용도 한몫 한다는 것이다.

램버몬은 가격을 올리는 것은 소비자들이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꽃집이나 화훼재배업자가 원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것은 매우 노동 집약적인 작업이기 때문에 보이지 않는 많은 작업이 있는데, 소비자들은 종종 보이는 것만 놓고 최종 가격을 논한다."


평균적으로 꽃다발은 최대 20달러 더 비싸며, 이는 곧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꽃집 주인 파커는 가격이 인상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래서 만약 여러분이 가까운 미래에 사랑스러운 꽃 다발을 받는다면, 여러분이 정말 특별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아두세요.”



조회수 272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