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임차수요 증가, 오클랜드 평균 임대료 650달러로 상승



자료에 따르면 오클랜드의 임대료는 지난 9월까지 분기별 더 빠른 속도로 증가했으며 세입자들의 강력한 수요와 제한된 주택 공급을 반영돼 연간 임대료 증가율 상승을 부채질 하고 있다.

부동산 회사인 바풋 앤 톰슨은 오클랜드의 평균 임대료가 9월에 주당 652.93달러로 4.4% 올랐으며 이는 전 분기의 3.4%보다 연간 증가율이 더 높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평균 임대료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9월보다 13% 가까이 높았다.



바풋 앤 톰슨의 부동산 관리 총괄 책임자인 사만다 아놀드는 임대료 인상이 수요 급증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사람들이 이 지역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제한된 공급으로 인해 도심 지역이 계속해서 회복되는 것을 수치를 통해 보고 있습니다."


바풋 앤 톰슨은 특히 오클랜드 시의 아파트 임대료가 9월까지 8.4% 상승한 555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록적인 순이민도 임대료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지난 8월까지 11만200명의 순이주민 증가율을 기록했다.


아놀드는 "많은 이주민들이 오클랜드와 같은 대도시로 몰려들면서, 임대 주택에 대한 상당한 수요가 기존 물량에 압력을 가하고 있고, 따라서 가격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임대차는 증가된 수요와 제한된 임대 물건과 함께 가장 중요한 부분에 있습니다."


뉴질랜드의 주택 시장은 급속한 금리 인상으로 타격을 입었으며, 일부 경제학자들은 5.75%의 최고점을 예상하고 있지만, 중앙은행은 이를 5.5%로 제시했다.



조회수 36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