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재정 문제로 ‘키위세이버 해약사태’ 다시 증가

  • 키위세이버 인출 급속도로 커지는 것은 ‘중앙은행 금리 낮춰야 한다는 것’



자금난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키위세이버 펀드를 중도 해약하고 자금을 인출하고 있는데, 지난 12월 한 달 간 기록이 사상 최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12월 한 달 동안 해약한 6,400여 건의 인출 중 절반 이상이 재정적 어려움이 이유인 것으로 확인됐다.


은퇴나 첫 주택 이외의 해지 후 인출은 의료 응급 상황이나 갑작스러운 비용 발생과 같은 특정한 경우에만 가능하다.



그러나 중도 해지 건수는 2022년 1만 7,900건에서 2023년 2만 9,530건으로 최근 1년 사이 크게 늘었다.

키위뱅크 수석 이코노미스트 자로드 커는 우려스럽기는 하지만 현재 경제 상황을 감안할 때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우리가 고객들로부터 듣는 내용을 반영한 것이며, 급격한 금리 상승이 가계에 미치는 영향을 보고 있으며, 또한 생활비 위기가 계속해서 심각해지는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재정적 어려움을 이유로 중도 해지한 인출자들은 매월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왔다. “12월의 3,450건의 해지 건수는 10월의 2,800건을 경신한 11월의 3,270건의 기록을 다시 깨뜨렸다.”

은퇴 위원회 위원인 제인 라이트슨은 이 추세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녀는 "정말 충격적인 데이터 세트라고 생각한다"며 "재정적인 고난을 위한 인출이 주택 구입을 위한 인출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택을 소유하기 위한 인출은 좋은 일이고, 재정적 고난으로 인출하는 것은 나쁜 일이다."


망게레 예산관리 서비스 트러스트의 최고 경영자 라라 돌란은 점점 더 많은 고객들이 키위세이버 인출에 대한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센트럴 버젯팅 담당 수석 재정 멘토인 테레사 화이트는 올해 초 극심한 폭풍으로 인해 사람들도 당황했다고 말했다.


화이트는 "특히 차가 침수된 사람, 차량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사람, 콘텐츠 보험에 가입하지 않아 가재 도구를 교체해야 했던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그들이 사용할 수 있는 약간의 보조금은 모든 비용을 충당하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어떤 이유든 키위세이버를 중도 해지하고 인출함으로써 사람들이 현재를 위해 미래를 희생하고 있는 것 같아 걱정했다.



그러나 키위뱅크의 제로드 커는 사람들이 어려운 시기에 키위세이버를 이용할 수 있는 옵션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재정 문제로 스트레스가 심한 시기에는 사람들이 중도 해지와 인출로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경제적 건강을 회복하면 다시 저축을 시작합니다."


커는 "키위세이버 인출 건수가 점점 많아지는 것은 중앙은행이 금리를 낮춰야 한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중앙은행은 금리를 너무 많이 올렸고 너무 많은 가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조회수 467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