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문가들, Covid-19 감염자 증가에 따라 ‘단계적 대응’ 주장

Covid-19의 7일 평균 발병률은 9월 이후 60% 이상 증가했고, 제3의 파동이 진행 중인 가운데 입원 및 사망률은 증가하고 있다.


해외에서 유행되는 새로운 변형 바이러스는 추가접종과 과거 감염 사이의 긴 공백으로 인해 인류의 면역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런 영향으로 마스크 의무사항의 재 도입과 추가 백신을 더 빨리 출시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11월 7일 발표를 기준으로 지난 한 주 동안 20,802건의 Covid-19 신규 사례가 발생했는데, 그 중 15%가 재감염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이 주장에 힘을 싣는다.



현재 병원에는 322명이 입원해 있고 중환자실에는 8명이 입원해 있으며, 지난 주에만 41명이 사망했는데, 그 중 13명은 이 바이러스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28명의 경우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전염병학자 마이클 베이커 교수는 현재 입원률이 1차와 2차 유행 사이와 같은 수준에 도달하고 있다고 염려하며, "뉴질랜드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병원에 입원해 있는 감염자들이 선택적인 수술과 다른 환자들을 위해 사용할 병상을 거의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감염으로 인해 올해 말까지 뉴질랜드에서는 총 2,500명의 사망자를 낼 것입니다."


오미크론이 여전히 우세종으로 자리잡고 있지만, XBB와 BQ.1과 같은 변형된 바이러스들이 인류의 기존 면역력을 피해 해외에서 증가하고 있다.


베이커 교수는 호주와 같이 우리도 대중 교통과 국내선 항공편에서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고되어 발표되는 감염자 수는 실제 감염자 전체를 나타낼 수 없으므로, 그는 사람들이 여름 기간 동안 위험을 평가할 수 있도록 1에서 5까지의 등급 시스템을 제안하고 있다.


즉, 위험 수준이 높아지면 단계적으로 차등 대응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고 말하지 말고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 우리는 모두가 동의하는 간단한 시스템이 필요하다. 정치적으로 해결하면 안 된다. 이것은 뉴질랜드의 생명을 구하는 것에 관한 것이다.”


보건부의 최근 업데이트에 따르면 18세 이상 인구의 73%가 첫 번째 부스터를 맞았고, 50세 이상 인구의 41%가 두 번째 부스터를 맞았다.


많은 사람들에게 마지막 백신접종 이후에 오랜 시간이 흘렀다.



RNZ과 대화를 나눈 한 여성은 가장 최근에 예방 접종을 받은 날짜를 기억하기 위해 애썼다.


"올해 초, 2월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아마도 그 시기일 겁니다. 우리 아버지가 면역력이 약해져서 아버지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다른 백신이 출시된다면 반드시 접종할 것입니다.”


면역학자 안나 브룩스는 아직 자격을 갖추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부스터가 더 일찍 제공되기를 바랬다.

"기본적으로, 부스터를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실제로 접종할 수 있어야 합니다. 특히 마지막 부스터를 그렇게 오래 전에 맞았다면… 적어도 즉각적으로 보호를 강화하기 때문입니다.”


백신 전문가 헬렌 페투시스-해리스는 이것이 단기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나라들은 두 종류의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두 가지 백신을 출시하기 시작했다. 원래 델타 바이러스와 현재 주종을 이루는 오미이크론 바이러스가 그것이다.


페투시스-해리스는 두 가지 백신으로 변경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역학 전문가들은 재 감염률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장기적인 건강 합병증을 피하기 위해 사람들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도록 당부하고 있다.



조회수 292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