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 보건부 직원 ‘코로나 데이터’유출… 개인정보 침해로 ‘고발과 가처분 신청’



개인정보 침해로 고발된 전 보건부 직원은 지난 주 뉴질랜드의 음모론 사이트에서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이 백신 출시를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개발했으며 자신이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대유행으로 인해 부모를 모두 잃은 한 여성은 사람들의 건강 데이터를 이용해 Covid-19 백신 접종의 안전성에 대한 거짓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리고 보건부는 이 남성이 임상적 배경이나 전문가적 백신 지식도 없으며, 백신 접종이 "뉴질랜드의 과도한 사망률"에 책임이 있다는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보건부 최고경영자(CEO)인 마지 아파는 "우리가 지금까지 파악한 바에 따르면, 그는 개인적으로 대량의 백신 관련 정보를 다운로드 받았다며 우리는 전체 범위를 확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 사이트에 공개된 자료는 익명으로 처리된 것으로 보인다"며 "공개된 자료에 대한 분석이 진행 중이지만 현재까지 작업 결과 국민건강지수 수치나 개인 식별이 가능한 정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파는 해외 웹사이트에서 정보를 삭제하라는 명령이 내려졌으며,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은 정보가 공개될 수 있는 다른 장소를 계속 광범위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자료의 공표를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고용 관계 당국을 통해 신청하고 허가를 받았습니다."



아파는 경찰에 고발장도 제출돼 고용조사가 진행 중이며 이 사람은 더 이상 보건부 직원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수년간 의료 시스템에서 일해왔다. 그는 업무의 일환으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받았고 보건부에서 개인정보를 빼내 무단 사용한 것을 알게 되자마자 보건부 시스템에서 차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테 와투 오라(보건부)’ 설립 때부터 고용돼 왔다.



아파는 철저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보건 당국에서 대응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이 개인이 백신에 대해 주장하려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고 잘못된 정보이며, 그들의 발언은 이를 입증한다. 그 사람은 임상적 배경이나 전문적인 백신 지식이 없으며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녀는 사람들에게 뉴질랜드에서 백신 접종이 과도한 사망률에 책임이 있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확언했다.


아파는 "우리는 이번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주말 내내 팀을 꾸렸고 국가사이버보안센터, 경찰, 내무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등 다른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 무단 공개 및 오남용과 관련해 초기에 게재된 영상에서 확인된 일부 개별 약국과 예방접종 사이트에 대해서도 자문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부모가 Covid-19 백신을 맞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사망한 루이즈 리처드슨은 자신의 어머니와 아버지가 데이터 유출의 일부가 됐을 수 있다는 생각에 화가 났다.


리처드슨은 자신의 부모가 백신 때문에 사망한 것이 아니라 "나이가 많고 이미 몸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정보를 유출한 이 남성이 보건부의 인버카길 기록에서 어머니와 아버지의 이름을 포함할 수도 있고 사망 통지서와 대조하여 완전히 잘못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 광대 같은 사람들이 내 사랑하는 사람들의 죽음을 백신 접종으로 죽었다 거나 그렇지 않다는 소위 증거로 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은 정말로 나를 괴롭게 합니다."



조회수 39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