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부, 베이핑 제품…전국 긴급 리콜 발령

정부는 일부 전자담배(vape) 제품에 대해 긴급 안전 리콜 조치를 내렸다.


니코틴 베이프(vape)는 함량이 너무 강해서 소매상들은 그 제품들을 즉시 진열대에서 치우라는 지시를 받고 있다.

뉴질랜드의 베이프는 최대 50mg/mL의 니코틴 염을 함유할 수 있지만, 일부에서는 법이 의도한 것보다 훨씬 더 강한 50mg의 니코틴을 허용하는 것으로 해석해왔다.


페어고(Fair Go)는 이 문제를 오랫동안 조사해왔고 그 동안 조사한 자료를 이번 주에 보건부에 제출했다.


그로 인해 10월 27일(목요일) 오후, 보건부는 소매업자와 제조업체에 경고문을 보냈다.



페어고가 본 사본에는 베이핑 규제당국(Vaping Regulatory Authority)이 제품에 포함된 니코틴의 양과 관련하여 허위 또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제품 알림에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나와있다.

긴급 안전 리콜 조치는 소매업자들에게 상품의 라벨을 확인하거나, 판매대에서 불량품을 제거하거나, 단속 조치에 준비하도록 지시하는 내용이다.


보건부는 이 문제로 인해 기소되어 법정으로 갈 경우 최대 40만 달러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확인했다.



조회수 368회댓글 0개

Commentaire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