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부, Covid-19 감염자 ‘7일 의무 자가격리’ 유지

정부는 현재 7일 간 의무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Covid-19 격리와 의료 환경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기로 하는 등 기존 규칙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4월 11일, 정부는 내각회의를 통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크리스 힙킨스 총리는 의무 격리 기간이 필요하지 않은 시기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지금은 그 시기가 아니라고 말했다.

보건부 장관 아예샤 베랄 박사도 성명을 발표했다.


베랄 장관은 "우리는 Covid-19 환자에 대한 격리가 사람들이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다른 사람들을 아프게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전염 사슬을 끊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고 말했다.



자가 격리는 전염병 확산을 관리하고 환자 수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며 병원 서비스에 대한 압박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우리는 설정이 올바른지 확인하고, 전 세계에서 적용하고 있는 것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위험이 낮거나 경증 또는 무증상 사례에 대한 근무지 복귀 테스트는 올 겨울 일부 근로자의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내각은 앞으로 두 달 안에 이에 대한 조언을 고려해 재 설정에 들어갈 것이다.


의료 환경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은 자신의 위험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 특히 바이러스에 더 취약하거나 취약한 사람들의 위험을 줄이기 위한 중요한 도구로 남아 있다. 이 설정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된다.


장관은 또한 새로운 Covid-19 추가 백신 접종 대상자들이 빠르게 백신을 접종하고, 순차적으로 접종 자격이 되면 접종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힙킨스 총리는 11일 아침 언로과의 인터뷰에서 내각에서 Covid-19 제한 설정에 대한 결정을 내릴 때 감염자 수, 의료 시스템에 대한 영향, 사람들의 경제 참여 능력에 대한 방해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일일 코로나 감염 수치는 지난 몇 주 동안 당국에 새로운 사례 보고가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를 보여주었다.


▶배경

이 발표에 앞서 공중 보건 전문가들은 Covid-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에 대한 격리 요건이 크게 완화되는 것을 꺼려했다.


역학자 마이클 베이커 교수는 1News와의 인터뷰에서 자가 격리에 대한 법적 요건을 유지하는 것이 집에 머물러야 하는지에 대한 사람들의 판단에 상당한 무게를 더한다고 말했다.


그는 "증상이 있을 때는 집에 머물러야 한다며, 그것은 전염병의 가장 큰 교훈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격리를 권장 사항이라는 테두리에 놓아두면, 사람들에게 큰 혼란을 줍니다. 예를 들어 그것은 단지 우리가 도로를 다루는 방식과 같습니다. 도로를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법과 규정을 가지고 있어야 하고, 그 법과 규정을 지키면서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도로를 공유할 수 있는 것입니다."

스터프와의 인터뷰에서 Covid-19 확산 모델러인 마이클 플랭크 교수는 7일간의 격리규정 완화가 "아마도 조만간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클랜드 대학의 미생물학자 수시 와일스 박사는 RNZ에 사람들이 음성 판정이 나오면 5일 후에 격리를 해제할 수 있는 "테스트 투 릴리스" 정책으로의 전환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Covid-19 대응 장관 포트폴리오를 없애고 GP가 바이러스 관련 치료를 위해 받는 자금을 줄이는 등 대유행 대응에 전념하는 자원을 서서히 완화하는 데 따라 나온 것이다.


뉴스룸은 지난해 일부 직원이 재배치되거나 해고되면서 Covid-19 대응을 위한 자금도 크게 줄었다고 보도했다.



조회수 83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