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제22대 국회의원 재외투표 9만2,923명 참여… 투표율 62.8% ‘최고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 22대 국회의원선거 재외투표에 등록된 재외유권자 14만7,989명 중 9만2,923명이 참여해 투표 참여율이 62.8%를 기록했다고 4월 2일 밝혔다.


  • ’62.8%’ 역대 총선 재외선거 투표율 중 최고치

  • 재외국민들의 관심은 표심에 나타났다

  • 재외투표 신고자 귀국시 ‘국내투표 가능해’


이는 19대 총선(45.7%), 20대 총선(41.4%), 21대 총선(23.8%) 등 역대 총선 재외선거 투표율 중 최고치다. 재외투표는 2012년 19대 총선 때 처음 도입됐다.

이번 재외투표는 3월 27일~4월 1일까지 전세계 115개국(178개 공관) 220개 재외투표소에서 실시됐다.



대륙별 투표자수는 아주 4만7,647명(62.8%), 미주 2만6,341명(56.5%), 유럽 1만4,431명(73.5%), 중동 2,904명(74.0), 아프리카 1,600명(79.3%)이다.


재외투표지는 외교행낭을 통해 국내로 보내진다. 인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구성 정당이 추천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외교행낭의 재외투표수(회송용봉투)를 확인하고 등기우편으로 관할 시·군·구 선관위에 보내 4월 10일(수) 국내투표와 함께 개표한다.


다만 천재지변·전쟁·폭등 등 부득이한 사유로 공관에서 국내로 재외투표지를 회송할 방법이 없을 때에는 공관에서 직접 개표한다.


재외투표는 2012년 총선부터 시작됐다. 그동안 해외에서 6번 선거가 진행됐는데, 총선이 3번, 대선이 3번이었다.


이번 총선 신고·신청자 수는 제21대 총선(17만1,959명)과 제20대 총선(15만4,217명)보다 적어, 실제 투표가 진행되기 전에는 투표율이 낮으리라고 예상하는 사람이 많았지만, 실제 투표자 수는 예상과 달랐다.


참고로 대선 재외투표율은 총선보다 크게 더 높다. 지난 제20대 대선에는 해외에서 16만1천여 명, 제19대 대선에는 해외에서 22만1천여 명이 참여했다.


한편, 재외투표를 하지 않고 귀국한 재외선거인 등은 재외투표기간 마감 다음날인 4월 2일부터 선거일인 4월 10일까지 주소지 또는 최종주소지를 관할하는 시·군·구 선관위에 신고한 후 선거일에 투표할 수 있다.




조회수 61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