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주요 도시 ‘세금 인상률’ 얼마나 될까? 퀸스타운 최고



뉴질랜드 전역의 주택 소유자들은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레이트가 얼마나 인상될지 관심을 갖고 알아봐야 할 시기다.


퀸스타운 주택 소유자들은 14% 이상의 레이트 인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큰 인상률에 속한다.

하지만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사람들은 기뻐할 것이다. 가든 시티라 불리는 크라이스트처치는 평균 6.41%의 인상률을 보이면서 전국 도시 중 가장 낮은 레이트 인상률을 보였는데, 이는 현재 물가 상승률인 6.7%보다 낮은 수치다.



다음은 전국 주요 도시의 세금 인상률이다:


아름다운 해변은 많지만 서비스와 인프라가 부족한 파 노스 지역의 경우 레이트가 6.78% 인상되어 당초 제안 됐던 9% 인상률보다는 약간 낮다.


더 남쪽으로 가면, 매연 속에서 살아가는 오클랜드는 13년 전 슈퍼 시티 설립 이래 최고치인 7.7% 인상률을 보이고 있다.

타우랑가에서는 수도 요금을 포함해 가정에서 7.2% 인상율로 약간 덜 지출할 것이다. 카운실을 운영하고 있는 시의원들은 생활비 상승으로 인해 레이트 인상률을 낮추려고 노력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앞으로 몇 년 동안 고통이 있을 수 있다.



네이피어는 11.7%가 올라 더 큰 레이트 인상율을 보였으며, 일반 가정을 기준으로 연간 약 350달러의 추가 레이트가 발생할 것이다. 사이클론 가브리엘에 의한 파괴로 인한 지속적인 비용은 혹스 베이 전역과 다른 지역 사회에 연쇄적인 영향을 미쳤다.


수도 웰링턴 역시 향후 1년간 평균 12.3%로 크게 인상됐다. 상수도와 도로 같은 도시 기반 시설에 대한 상당한 투자가 상당한 레이트 상승 이유 중 하나로 지목되었다. 웰링턴의 주택 소유자들은 일주일에 평균 8달러를 추가로 내야한다.

햇볕이 잘 드는 넬슨 지역에서는 평균 7.2%의 레이트 인상률을 보이고 있으며, 카운실은 비용 증가와 기상 악화를 긴축 예산 탓으로 돌리고 있다. 하지만, 많은 주민들은 부동산의 유형, 빗물과 홍수 보호, 그리고 폐수 요금에 따라 약간 더 높거나 더 낮아질 수도 있다.



가장 낮은 레이트 인상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이 가든 시티는 평균 6.41%의 상승률을 기록하여 현재 물가 상승률인 6.7%를 밑돌고 있다. 필 모거 시장은 납세자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몇 달 동안 노력과 힘든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리조트 타운인 퀸스타운은 14.2% 인상돼 크라이스트처치 레이트의 두 배 이상 높다. 카운실은 많은 사람들에게 어려운 시기에 레이트 인상이 이뤄졌지만, 향후 몇 년 동안 잠재적으로 더 큰 인상을 피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744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