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주택 소유자 '어려운 경제 속' 모기지 판매 증가



전문가들은 모기지 매매 건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전체 시장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모기지 판매는 주택 소유자가 모기지 상환을 이행하지 못할 때 은행에 진 빚을 갚기 위해 은행에서 부동산을 강제 매각하는 방안이다.


트레이드미는 현재 모기지 매물로 등록된 65채의 주택을 판매하고 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이 사이트의 부동산 판매 책임자인 개빈 로이드는 이 수치가 트레이드미에 등록된 42,000채가 넘는 부동산 매물의 1%에도 못 미치는 "상당히 적은" 수치라고 말했다.

"시장 전반에서 일반적으로 부동산이 매각되는 데 예전에 비해 더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이는 모기지 물건이 늘어나는 데도 기여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생활비 상승과 높은 이자율이 주택 소유자들에게 타격을 입히면서 어려운 시기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모기지 판매는 종종 최후의 수단이기 때문에 일부 판매자들은 대출 기관에 의해 강제 매각되기 전에 부동산을 사전에 스스로 시장에 내놓으려 할 수도 있습니다."


베일리스 웰링턴 지역 총지배인 그랜트 헨더슨은 그의 팀이 보통 모기지 매각을 고려하는 은행들을 위해 1년에 최대 3개의 부동산을 평가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직원들이 매달 그 숫자를 평가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는 자금 조달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개발업체로부터 잘못된 상황에 처한 부모들뿐만 아니라 투자자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사람들을 보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아마도 이 모든 것을 너무 오랫동안 방치해 왔고, 그들이 처한 상황에 대해 인정하지 못하고 많은 부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은행은 이런 판매를 가볍게 여기지 않으며, 이를 절대적인 최후의 수단으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본 몇 가지 내용을 살펴보면, 이 사람들은 오랫동안 재정적 어려움에 처해 왔습니다. "'지난 달에 직장을 잃었다고, 이번 달에 은행에서 모기지 판매를 의뢰하는 것이 아닙니다.' 은행이 책임을 지고 모기지 판매를 시작하기 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헨더슨은 사람들에게 저당권을 행사하고 매각을 강제하기 전 은행은 소유주들에게 최대 3년 동안 많은 경고와 연락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높은 금리와 보험료 인상 그리고 카운슬 세금인상 등이 주택 소유자들을 곤경에 빠뜨리고 있다.


코어로직의 수석 부동산 경제학자 켈빈 데이비슨은 그러한 이유로 모기지 판매의 증가는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의 정점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


데이비슨은 "뉴질랜드는 올해 1분기 24건에 비해 한 달 동안 최대 800건의 모기지 판매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조회수 1,198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