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개인 옌페이 바오 살해 용의자… 무죄 주장



실종된 크라이스트처치 부동산 중개인 옌페이 바오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은 두 가지 혐의 모두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법원에 의해 이름을 밝힐 수 없는 52세 남성은 8월 15일 오후 크라이스트처치 법원에 통역사와 함께 출석해 새로운 살인 혐의를 받고 있다.



피고인은 변호사를 통해 두 가지 혐의 모두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바오의 가족은 공판이 진행되는 동안 방청석에 앉아 있었다. 피고인은 9월 1일 오전 9시 15분까지 구금되었다.



이는 오늘 경찰이 수색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거의 한 달 전 옌페이 바오가 실종된 직후 시작된 크라이스트처치 대부분 지역에 걸친 도시 전역에서 펼쳐진 수색이다.


경찰은 또한 수사를 위해 옷 사진과 관심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경찰은 그 물건들이 7월 19일에서 22일 사이 도시에 버려진 것으로 믿고 그것들을 찾기 위해 시민들의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조회수 54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