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고차가 싸게 나왔나요? 홍수 피해 가능성 높아



국내 최대 자동차 딜러는 중고차를 구매하려는 사람들에게 최근의 홍수로 인해 차량이 손상되지 않았는지 주의 깊게 확인하라고 경고하고 있다.

사이클론 가브리엘과 오클랜드 기념일 주간 대홍수 때 수백 대의 차량이 물에 잠겨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트레이드미와 같은 웹사이트에서는 페라리, 포르쉐, 그리고 몇몇 최신 모델의 테슬라를 포함한 침수 피해 차량을 판매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터너스 오토 리테일(Turners Auto Retail) 부문 최고경영자 그렉 헤지페스는 ‘퍼스트 업(First Up)’에 자사가 보험사 및 구조 사업체와 제휴해 홍수로 인한 침수 피해 차량의 등록을 취소하고 부품용으로만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지페스는 "적어도 해당 차량들을 터너스 시스템에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으로 표시하여 일반인들에게 판매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차량을 구입하는 사람들이 차량을 구입한 후 홍수 피해를 발견한다면 여지없이 낭패를 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어떤 이들은 침수 차량을 잘 말려서 좀 더 나은 모습으로 만들어 돈을 벌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방법들은 전문 딜러들이나 잘 알 수 있는 상황이라며, 시민들도 그것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헤지스페스는 차량이 전기차든 연소 엔진이든 상관없으며, 현대 차량은 모두 물 피해에 민감한 배선과 센서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은 즉각적으로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물이 마르면 당분간 괜찮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차량은 고장을 일으킬 확률이 상당히 높습니다.”

지금 당장 오클랜드나 혹스 베이에서 아주 저렴한 중고 차량을 발견한다면, 차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많으니 일단 의심하고 전문가에 확인한 후 거래에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회수 493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