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고 EV 클린카 리베이트 더준다… ‘57달러?’

최종 수정일: 2023년 5월 2일

  • 기준 낮추고 대형 차량 징수는 1,000달러 이상... 기준 미만 리베이트는 최대한 적게



중고 전기자동차(EV)를 구매하는 사람들은 배기가스 배출을 계속 줄이려고 하는 정부 정책에 따라 더 많은 리베이트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것은 정부가 5월 2일 클린카 리베이트 제도에 대한 많은 목표 변경 사항들을 발표한 이후에 나온 것이다.


2021년 이 제도가 시행된 이후 지금까지 10만건 이상의 리베이트가 제공됐다.



마이클 우드 교통장관은 "이 계획은 2022년에 전체 신차 판매의 20%가 전기차로 이루어지면서 업계 및 정부 예상을 성공적으로 뛰어넘고 있습니다. 2021년 8%에서 상당한 증가를 보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자격 기준에 대한 변경은 원래 계획에 따라 146그램의 CO2를 배출하는 수치를 킬로미터당 100그램 미만의 새 전기 자동차와 중고 전기 자동차 수입을 목표로 하여 계획보다 일찍 초점을 좁힐 것이라고 우드는 말했다.


여기에는 배터리 전기 자동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포함될 것이다.


무공해 중고 수입차에 대한 리베이트도 3,450달러에서 3,507달러로 인상될 예정인데 이는 57달러를 더 주는 것이다. 우드 장관은 뉴질랜드의 많은 저소득 및 중산층들이 저공해 차량에 진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석 연료에서 재생 가능 에너지로의 전환이 "장기적으로 생활 위기 비용을 해결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EV로 전환하는 것은 리터당 40센트에 휘발유를 구입하는 것과 같으며, 이는 가계 예산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정부는 또한 더 친환경적인 차량의 수입 증가를 돕기 위해 utes를 포함한 고배출 차량에 대한 요금 인상을 발표했다.


부과되는 최대 수수료는 새 차량의 경우 5175달러에서 6,900달러로, 중고 수입품의 경우 2,875달러에서 3,450달러로 인상된다.

그는 "요금을 부과하는 기준인 킬로미터당 192그램의 CO2에서 150그램으로 낮추고, 요금은 증가할 것입니다. 기준치를 충족하거나 초과하는 새 수입차와 중고 수입차는 요금을 징수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클린카 리베이트는 우리가 달성하고자 했던 목표를 달성하고 있습니다. 즉, 운송 배출향을 줄이고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운송 옵션을 제공하여 장기적으로 가계 비용을 낮출 것입니다."


클린카 프로그램은 2025년까지 원래 예상보다 230%, 2035년까지 50% 더 많은 배출량을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조회수 82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