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국 Covid-19… 대유행 그늘 아래 '대이동' 시작

중국은 2020년 이후 처음으로 Covid-19 국내여행 제한 없는 음력 설을 맞이하고 있으며, 앞으로 40일간 20억명 이상이 여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춘윤 또는 춘절 여행 러시라고도 불리는 이번 음력 설 연휴는 공식적으로 1월 21일부터 시행된다.

지난 한 달 동안 중국은 빈번한 검사와 이동 제한, 대규모 봉쇄 등 세계 2위 경제 대국에 대한 막대한 피해를 포함한 정책에 대한 역사적인 항의 이후 "제로 코로나" 정책이 극적으로 해체됐다.


투자자들은 경제를 재개하는 것이 거의 반세기 만에 가장 낮은 성장을 겪고 있는 17조 달러 규모의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Covid-19 정책 변화로 인해 중국의 14억 인구 중 많은 수가 바이러스에 노출되고, 일부 병원을 압도하는 감염의 물결이 촉발되었으며, 약국의 의약품 진열대가 텅 비었고 화장장에 긴 줄이 형성되었다.


중국 교통부는 1월 6일(금요일) 앞으로 40일 동안 20억명 이상의 승객이 여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는 전년 대비 99.5% 증가한 것이며, 2019년 여행객 수의 70.3%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소식을 접한 온라인 사용자들은 몇 년 만에 처음으로 고향으로 돌아가 가족과 함께 설을 축하할 수 있는 자유를 높이 평가하는 댓 글들과 함께 엇갈린 반응이 있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고령의 친척들을 감염시킬까 우려되어 올해는 여행을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 노동자들이 고향으로 대이동을 하게 되면 중환자 병상과 이에 대처하기 위한 인공 호흡기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소도시와 농촌지역에서 감염이 급증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의료 서비스를 강화하고 농촌 클리닉을 더 많이 개설해 고위험 환자 특히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노인들을 위해 마을에서 직접 상급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는 "그린 채널"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펑 국가보건위원회 대변인은 토요일 "중국의 농촌 지역은 넓고 인구는 많으며 1인당 의료 자원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우려했다.



조회수 335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