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앙은행, Covid-19 대응과 연계된 ‘인플레이션 유감표명’

뉴질랜드 중앙은행 총재는 중앙은행이 Covid-19에 대한 자체 대응을 검토하면서 이례적으로 성명에서 유감을 표명했다.


7월 26일(화요일), 에드리언 오르 총재는 대유행 기간 동안 일어난 중앙은행 통화 정책에 대해 비판이 점점 거세지자 이에 대해 반응하는 가운데 나왔다.


선진국 중앙은행들과 마찬가지로 뉴질랜드 중앙은행인 RBNZ도 Covid-19 봉쇄 직후 대규모 양적 완화를 단행했다.


중앙은행은 당시 공식현금금리를 0.25%로 설정해 비상상황에 있을 때 시스템에 수백억 달러를 쏟아 부었고, 투자자들이 쓰러져가는 경제를 떠받칠 수 있게 해주었다.


당시 오르 총재는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서 "우리는 다른 중앙은행들이 하지 않는 어떤 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하며, 중앙은행의 행동을 지지했다.


2년이 지난 지금, 인플레이션은 치솟고 있고, 많은 사람들은 중앙은행의 인위적인 경제부양 노력이 인플레이션의 요인이라고 믿고 있다.

그런 비판 중 하나는 오르 총재의 전임자인 그라임 휠러로, 그는 26일(화요일) '2019년 이후 중앙은행의 실수가 어떻게 인플레이션을 초래했는가'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앙은행이 통화정책 프레임워크과 모델에 대해 과신하고 인플레이션에 초점을 맞추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오르 총재는 이 보고서에 대해 중앙은행이 이미 검토에 들어갔다고 언급하면서 즉각적인 대응의 일환으로 답변하는 자세를 취했다.


성명에서 오르는 "인플레이션은 누구도 원치 않는다고 전하며, 인플레이션이 중앙은행의 목표치인 1~3%를 훨씬 웃도는 7.3%에 달한다는 점도 알고 있고, 최근 몇 년간 중앙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의 결정이 이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도 인정한다"고 말했다.

"나는 위원회와 사회 전체가 Covid-19 대유행과 식량과 에너지 가격 폭등을 야기한 다른 최근의 여러 사건들에 직면하게 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조회수 359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