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찰스 3세 국왕, 즉위 1년여만에 암 진단… 치료시작”

  • 전립선 치료 중 다른 암 발견... 암 단계나 예후에 대한 자세한 내용 비공개



영국 찰스 3세(75) 국왕이 암 진단을 받았다고 5일(현지시간) 늦은 시간에 버킹검궁이 밝혔다. 최근 전립선 비대증 치료 중에 발견했지만, 전립선암은 아니라는 게 영국 왕실의 전언이다.

이것은 국왕이 최근 전립선 비대증 수술에 대해 공개한 후에 나온 것이다.



진단 발표문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최근 더 킹의 전립선 비대증 병원 시술 과정에서 별도의 우려 사항이 언급되었습니다. 이후 진단 검사에서 암의 형태가 확인되었습니다.”

"국왕 폐하께서는 오늘부터 정기적인 치료 일정을 시작하셨으며, 이 기간 동안 의사들로부터 공공장소에서의 대국민 업무를 연기하라는 권고를 받았습니다. 이 기간 동안 폐하께서는 평소와 같이 국정 업무와 공식적인 서류 작업은 계속 수행하게 됩니다.”



"국왕은 최근 병원 치료 덕분에 가능해진 신속한 발견에 의료진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왕은 그의 치료에 대해 전적으로 긍정적이며 가능한 한 빨리 완전한 공직으로 복귀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왕 폐하께서는 추측을 방지하고 전 세계 암으로 고통받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대중의 이해를 도울 수 있기를 바라면서 자신의 진단을 공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영국 왕실은 국왕이 치료에 대해 긍정적이며, 가능한 한 빨리 공적 임무로 완전히 복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찰스 3세 국왕은 장남 윌리엄 왕세자와 차남 해리 왕자에게는 개인적으로 진단 사실을 알렸고, 미국에 살고 있는 해리 왕자는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영국으로 갈 예정이다.

앞서 16개월 전 왕위에 오른 75세의 군주는 전립선 비대증 치료를 위해 런던 클리닉에 입원했으며 버킹엄궁은 이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드러나지 않은 증상을 경험했었다.


그의 병원 입원은 웨일스 공주가 복부 수술을 받은 것과 동시에 이루어졌다.



영국의 정치 지도자들은 지지의 메시지를 보냈다. 리시 수낙 총리는 트위터에 "폐하의 완전하고 빠른 회복을 기원합니다. 저는 의심의 여지없이 그가 곧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고 온 나라가 그의 쾌유를 기원할 것이라는 것을 압니다."라고 밝혔다.


조회수 541회댓글 0개

Komentáře


Komentáře byly vypnuty.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