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채소농가협회, ‘봄 채소 가격 안정될 듯’



채소 농가 단체에 따르면 봄 채소 공급이 풍부할 것으로 보이며, 1년 전에 보였던 대대적인 가격 인상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한다.

유나이티드 프레시(United Fresh)의 제리 프렌더가스트 회장은 좋은 겨울철 재배 조건에 따라 채소는 이제 수확할 준비가 됐으며, 우박이나 서리가 내리지 않는다면 소비자들은 많은 선택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푸케코헤(Pukekohe), 호로훼누아(Horowhenua), 태즈먼(Tasman), 심지어 기스본(Gisborne) 지역에서도 모든 종류의 녹색 채소가 나올 것이다.



그는 "우리가 항상 잎이 무성한 녹색 채소라고 부르는 어떤 것이든 - 브라시카, 고수에서 양배추에 이르기까지 어떤 것이든, 꽤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공급이 증가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이 완화됨에 따라 녹색 채소 가격도 약간 낮아질 것이다.


"우리가 보게 될 것은 채소에 대한 다음 식품가격 지수가 그렇게 높지 않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여전히 소폭의 상승은 있겠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프렌더가스트 회장은 지난해 봄에 이미 큰 인상이 있었기 때문에 채소 농가들은 수년 전부터 발생했던 가격 상승을 흡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조회수 46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