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청산 신청 기업 전년 대비 35% 증가



센트릭스(Centrix)의 새로운 수치에 따르면 청산을 신청한 회사는 전년 대비 35% 증가했으며, 건설업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까지 116개 건설사가 청산됐으며, 올해 이 수치는 72% 증가해 199개 회사로 늘어났다. 모든 부문에서는 올해 600개 이상의 회사가 청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산업협회의 최고 경영자 줄리앙 레이스는 1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청산회사 수치가 2007-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만큼 나쁘지는 않지만 "거기에는 고통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도 현금 흐름을 최대한 관리하지 못한 채 벽에 부딪히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카브로 컨스트럭션과 컨스트럭트 시빌은 건설 업계가 인플레이션 상승과 높은 이자율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작년에 실패한 회사 중 하나다.


윌리암스 코포레이션의 총지배인 캐스린 마샬은 현재 시장에서는 그리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이 주택 부동산 개발업자는 세 개의 주요 센터에서 진행중인 프로젝트를 가지고 있지만, 업계는 이미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다고 말한다.



이어 그녀는 만약 건설회사들이 도산하고 건설 부문이 놀라운 속도로 후퇴해 정확한 양의 주택을 공급하지 못한다면, 향후 1~2년 안에 또 다른 주택 위기를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분야의 다른 사람들은 더 낙관적이다.


레이스는 여전히 현금 흐름이 좋은 기업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비관적인 것이지, 암울한 것은 아닙니다. 2008년, 2009년의 글로벌금융위기(GFC)를 돌이켜보면, 건설회사들의 청산은 지금보다 3분의 2나 높았습니다."


구조조정협회는 청산 숫자가 증가했지만 임금 보조금과 중소기업 대출 제도가 더 이상 기업을 보호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 숫자는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간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777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