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초등 교사들, 정부와 임금 및 근로 협상 타결



초등학교 교사들은 투표를 통해 최근 교육부의 단체 협상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6월 7일 아침 성명에서 교육노조(NZEI)는 이번 정부 제안은 교사들에게 네 번째로 제시된 것이라고 말하며, 이 나라 역사상 가장 큰 교육 파업을 불러 일으킨 후 정부에서 진정 협상에 나섰다고 말했다.


정부 합의에는 7월에 6%의 임금 인상이 포함되어 있으며, 2024년 7월과 12월에 두 번 더 인상되는 조건이 들어있다.


정부는 노조원들에게 7월에 일시불로 3,000달러를 지불하고 노조원들을 위해 추가로 1,500달러를 지불할 것이다.


수업 후 휴식 시간은 학기당 10시간에서 25시간으로 증가하고 마일리지 수당도 증가할 것이다.


교육노조 회장 마크 포터는 일과 중 휴식 시간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이 2005년 이후 가장 큰 승리이자 최고의 결과라고 말했다.

"지난 20년 동안 교사들에 대한 업무 요구는 급증했고 이는 교사들이 학생들과 개별적인 업무를 계획하고 평가하고 수행할 시간이 더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합의에는 또한 마오리 전문 교사 수당의 "상당한" 인상과 파시피카 이중언어 전문 교육 수당의 도입, 지원교사 급여 상한 인상, 초임 교사들에게 지급되는 전체 인증 비용의 잠정적인 비용도 포함된다.



포터는 지원교사 임금 상한선을 올리는 것은 경험이 풍부한 지원교사들에게 공평한 급여를 지급하기 위한 단계이며, 학교들이 지원교사들을 더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포티키 칼리지의 학습과 행동 자원 교사이자 협상 팀의 일원인 파에오네 구난은 문화 지도자 수당의 도입과 마오리 전문 교육 수당의 증가가 "역사적인 개선"이라고 말했다.


지난 주, 초등학교 교사들은 수정된 정부의 제안을 기다리면서 계획했던 파업을 취소했다. 교원 노조는 이전에 아이들을 위해 파업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회수 569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