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최소 3달러 시대', 휘발유 가격 ‘수년간 높게 유지’될 수 있어

가격 책정 전문가는 운전자들이 현재 서로 다른 압력을 주고 있는 "완벽한 폭풍"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몇 년 동안 휘발유가 리터당 3달러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지난주 유럽연합(EU)은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하며 원유 공급에 대한 압력을 강화했다.


치솟는 생활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3월 15일부터 도입된 정부의 25센트(GST포함 29센트) 유류세 인하도 앞으로 한 달여 후에 만료될 예정이다.

AA 보험의 테리 콜린스 수석 정책 고문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공급에 대한 압박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들이 모두 비용 상승에 한몫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콜린스는 "제재 조치와 수요 증가, 그리고 공급정체 등의 여러 요인으로 인해 우리는 완벽한 폭풍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리터당 4달러가 될까? 장담할 수는 없지만, 아마도 미래의 언젠가는 될 것이다. 단지 그 시점을 예측하는 것이 어려울 뿐이다."

그는 향후 몇 년간 휘발유 가격이 L당 약 3달러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전반적인 연료 사용량은 그대로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가격이 10% 상승했을 때 소비량에서 겨우 1.5%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부는 더 이상의 가격 상승을 제재하기 위해 유류세 인하를 점진적으로 완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자동차 운전자들은 휘발유 가격이 다시 상승함에 따라 다른 옵션을 찾기 시작했다.


한 여성은 휘발유 가격이 너무 비싸 그녀의 가족이 더 이상 자동차를 운전할 여유가 없을 것이라고 말하며, 대안으로 남편이 오토바이를 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겨울이 오고 크라이스트처치 날씨가 예측불허로 변하는 시기로 들어서 그나마 상황은 더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서 식료품을 사기 위해서만 차를 몰았지만, 휘발유 가격이 처음 치솟았을 때는 그마저도 예산을 초과했다고 말했다.



조회수 274회댓글 0개

Comentári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