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치솟는 항공요금…불만 토로하는 여행객들

에어뉴질랜드는 유가 상승과 인플레이션 그리고 높은 수요로 인해 항공 요금을 재검토했지만, 인상할 수밖에 없게 되자 여행자들에게 휴가를 일찍 예약하라고 경고하고 있다.


국제선과 국내선 승객들은 대유행 이전보다 2~3배 비싼 항공료를 불평하며 울부짖고 있다. 그러나 에어뉴질랜드는 항공사들이 긴급히 여행을 해야 하는 사람들이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지막 좌석에 가격을 더 높게 책정했다고 말했다.

RNZ는 사람들이 얼마를 지불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오클랜드 공항으로 향했다. 한 여행자는 항공료가 감당할 수 없게 되었다고 말했다.

“항공료가 거의 두 배, 세 배 증가했습니다. 나는 어젯밤에 인도에서 막 돌아왔는데, 예전 항공료는 2,000달러 미만이었지만, 나는 4,000달러 이상을 지불했습니다.”

“지금 웰링턴에서 오클랜드로 가는 국내선 항공편도 기본이 300달러 이상인데, 예전엔 일반적으로는 150달러 미만이었다.”

“당신은 당신이 예전에 일반적으로 지불하는 것보다 거의 200% 더 비싸게 지불하고 있습니다. 물건 값이 올랐다는 것은 이해하지만, 200%까지는 아니다.”

불만을 품은 여행객은 이 비싼 항공료가 어디서 발생하는지에 대한 이론을 가지고 있었다. 이론은 단순했다.



“항공사들은 이제 코로나로 손해를 본 만큼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사람들이 여행을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비싼 요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는 경쟁이 심하지 않기 때문에 얼마든지 비싸게 청구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남성은 최근 영국에서 뉴질랜드로 여행을 왔는데, 가족이 비행기 값을 지불하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에서 여기까지 오는데 £3000(NZ$5,987) 들었고, 제가 정말 원했던 항공편은 £7,000 (NZ$13,971) 이었습니다.” 그는 이 노선 비행에 보통 1500파운드(NZ$2993)가 들었다고 말했다.

“만약 아버지가 제 티켓 값을 지불하지 않았다면, 저는 분명히 여행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에어뉴질랜드의 최고 영업 책임자인 리앤 제라티는 성명을 통해 대유행 이후 전례 없는 여행 수요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것은 일부 항공기의 부족, 유가 상승, 인플레이션이 결합하여 항공사가 가격을 검토하고 인상하도록 강요했다는 것.

제라티는 회사가 저렴하고 경쟁력 있는 항공 요금을 제공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지만, 하루에 한 좌석을 비교하는 것은 가격 구조를 반영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59달러에서 99달러 사이의 국내선 항공편과 378달러를 받았던 오클랜드에서 호놀룰루까지의 편도 항공편의 초기 도입 운임을 예로 들었다.


RNZ은 내년 10월까지 오클랜드와 호놀룰루 사이의 378달러 항공료를 찾을 수 없었다. 우리가 찾을 수 있는 가장 싼 것은 484달러였고, 학교 방학 동안 편도 항공편은 1,482달러까지 들었다.


▶‘사람들은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다.’

그것은 단지 국제선 승객들의 문제만은 아니었다. 한 국내선 승객은 RNZ에 “경쟁이 없기 때문에 그들이 요구하는 것은 무엇이든 지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사람은 좋은 가격으로 이용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더 이상 그런 저렴한 요금을 받을 수 없습니다. 최소 3개월, 2개월 전에 예약해야 합니다. 예전에는 2주, 3주 전에 항공권을 구입한다면 싼 요금을 받을 수 있었지만, 이제는 예전 같지 않은 것 같습니다.”

에이비에이션 뉴질랜드(Aviation New Zea-land)의 전 최고 경영자인 아이린 킹 항공 평론가는 2년간의 제한된 여행 후에 수요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비싼 요금을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이 문제다. 만약 사람들이 돈이 없어 비싼 요금을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분명히 항공요금은 내려갑니다.”

하지만 현실은 억제됐던 수요가 폭발하여 여행으로 몰렸고, 사람들은 비싼 요금을 마다 않고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어 문제라는 것이다. 항공 평론가 킹은 항공료 인상도 부분적으로 대유행 기간 동안 항공기가 퇴역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항공기가 필요하다면, 퇴역했던 항공기를 다시 꺼내 엔지니어링 과정을 거쳐야 하며, 그 후 다시 온라인으로 돌아와야 합니다. 그리고 그들을 조종할 승무원이 있어야 하는데, 그 승무원들은 최신 상태여야 합니다.



“그것은 하나의 문제, 또는 하나의 막힘으로 다른 문제를 악화시킬 뿐이지만, 결국 해결될 것이다.”

여행 희망자 중 한 명은 가족들과 작별을 고하기 위해 공항 터미널에 있었지만, 그들과 함께 가지 못했다.

“파트너는 통가에 갔지만, 코로나 때문에 이미 3년 반 전부터 티켓을 가지고 있었다. 만약 그가 오늘 가격으로 통가에 간다면, 가는 편도 가격으로만 거의 1,000달러를 지불했을 것입니다.”

다른 이들도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 명은 일본으로 가기 위해 재정적인 타격을 입었었다.

“나는 할머니를 오랫동안 보지 못했기 때문에, 할머니를 만나러 가고 있다. 예전엔 보통 1500달러나 1700달러 정도였어요. 우리는 왕복 항공편을 위해 3,000달러 이상을 지불해야 했다. 꽤 비싸요.”

그리고 또 다른 사람은 그녀의 좌절감을 공유했다.

“저는 약 9년 동안 남아프리카를 왕복 했습니다. 지금은 제가 항공권을 위해 지불한 것 중 가장 비싸고 서비스는 정말 형편없었습니다. 더 비싼 항공료를 지불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받고 있는 서비스는 정말 끔찍합니다.”

항공 평론가 킹은 높아진 항공 비용은 세계적인 문제며, 증가하는 생활비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할 수 없는 것처럼 보였지만, 항공 시장이 2024년까지 스스로를 바로잡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조회수 349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