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캔터베리대학 연구팀 “남극 빙붕서, 미세플라스틱 조각 발견”

미세플라스틱 조각들이 남극대륙에 내린 눈 속에서 발견됐다.


뉴질랜드 캔터베리 대학교 연구진이 2019년 남극 로스 빙붕과 스콧 기지, 맥머도 기지에서 눈 샘플을 채취하여 점검한 결과 미세플라스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구진이 발견한 내용들은 과학저널 The Cryosphere지를 통해 발표되었으며, 당시 박사 과정의 알렉스 에이브스는 이렇게 깨끗하고 원시적인 곳에서 미세플라스틱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고 전했다.



그러나, 미세플라스틱은 로스 빙붕에서 채집한 모든 샘플에서 발견되었으며, 대기 중에 미세플라스틱이 나타나면서 빙하와 눈을 빨리 녹게 하는 원인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다.


에이브스는 세계에서 가장 멀리 동떨어진 남극에까지 플라스틱의 오염이 나타나면서,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하며 아쉬움을 밝혔다.



남극의 로스 빙붕지역 19곳에서 눈 샘플을 채취하였는데, 모든 샘플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나왔다고 전하며, 연구진들은 녹은 눈 리터당 평균 29개의 미세플라스틱이 발견되었는데, 이것은 로스 해 주변과 남극해 빙하의 해상에서 발견된 것보다 더 많은 양이라고 전했다.

스콧 기지와 맥머도 기지 바로 옆에서 채취한 눈에는 미세플라스틱이 다른 지역보다 3배나 많이 나왔으며, 그 농도는 이탈리아에 조금 남아있는 빙하 수준과 비슷했다.



13가지의 다른 종류의 미세플라스틱도 발견되었는데, 가장 많이 발견된 것은 음료수 병과 의류에 널리 쓰이는 PET 재질이었다.


대기관련 모델링에서는 미세플라스틱 잔해들이 6,000Km 떨어진 곳에서 이동했을 수 있다는 것으로 추정되며, 남극에 있는 사람들도 그 제공자의 하나로 보고 있다.


환경과학연구소의 올가 판토스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우리가 우려하는 바를 확인시켜 주었다며, 지구상 어느 생명체도 인간 활동으로 인한 기후 변화의 영향을 벗어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조회수 282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