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코카콜라, ‘연간 30억 달러어치 순수 코카인 생산’



코카콜라는 매년 30억 달러에 달하는 순수 코카인을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갱신된 미국 정부와의 비밀 거래를 통해 세계 최대의 아편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Opioid) 제조업체 중 한 곳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징적인 코카콜라 음료의 맛은 코카 잎에 의존하며, 가공 과정에서 순수 코카인이 만들어진다. 그 처리는 거대한 음료 회사를 대신해 코카 잎을 미국으로 수입할 수 있는 독점권을 가진 스테판 회사(Stepan Company)가 운영하는 작은 화학 공장에서 이루어진다.



뉴저지의 한적한 지역에 자리잡고 있는 이 작은 공장에서 코카 잎은 유명한 음료에 들어가는 '탈코카인' 성분을 생산하는 데 사용된다.


코카인 부산물은 미국에서 가장 큰 오피오이드 제조업체인 ‘말린크로트(Mallinkrodt)’에 판매되며 치과용 마취제 및 국소 마취제로 판매된다.


데일리 메일(Daily Mail)은 올해 초, 스테판 컴퍼니가 불법적인 물질의 수입 허가를 성공적으로 갱신했고, 이를 허용한 미국의 유일한 회사로서 지위를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그 회사가 정확히 얼마나 많은 코카 잎을 수입하는지는 불분명하지만, 1980년대에 뉴욕 타임즈는 매년 500 미터 톤 이상의 잎을 수입한다고 보도했다.



그 양은 약 200만 그램의 코카인을 생산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오늘날 온라인 제약 목록에 따르면 약 20억 달러(31억 뉴질랜드 달러)의 가치가 있다.

코카 잎은 1800년대 후반 코카인이 함유된 기침 시럽으로 판매된 이후 코카콜라의 결정적인 성분이 되었고, 실제로는 코카콜라의 이름과 같다.



그로부터 수십 년 후 미국에서는 코카 식물의 수입 금지를 포함하여 마약 사용에 대한 단속이 이루어졌다.


비록 오늘날 약 4,270억 뉴질랜드 달러의 가치가 있는 코카콜라 회사가 비슷한 시기에 상징적인 음료에 코카인 사용을 중단했지만, 회사는 수입 단속을 피할 수 있었다.



코카 나무 재배에 엄격한 규제를 부과한 1961년 유엔 마약 단속 협약 27조는 흥미롭게도 하나의 정확한 면제 조항을 만들었다.

조항은 "당사자들은 알칼로이드를 함유하지 않은 향료를 준비하기 위해 코카 잎 사용을 허용할 수 있으며, 이러한 사용에 필요한 범위에서 코카 잎의 생산, 수입, 수출, 거래 및 소유를 허용할 수 있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조회수 76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