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콴타스 직원, 승객 수하물에 '무례한 메모' 작성 후 사과



콴타스는 호주 국내선에서 수하물 취급자가 승객의 수하물에 모욕적인 메모를 남긴 것에 사과했다.

호주인 소니 틸버리는 퍼스 공항에서 서호주 북부 해안에 위치한 카라타 공항으로 여행하고 있었다.


그가 가방을 찾으러 왔을 때 그의 가방에는 무거운 물건이라는 태그가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자세히 보니 태그에 녹색 마커로 모욕적인 메모가 휘갈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자신의 가방 이미지와 함께 "분명히 퍼스 공항의 콴타스 수하물 취급자가 내 가방을 들어 올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도착하자마자 읽을 수 있도록 멋진 메모를 남겼습니다."


수화물 취급자는 태그에 "c***"라는 단어를 적었다.


이후 콴타스는 사과하고 틸버리에게 여행 바우처를 제공했다.


콴타스 항공은 성명을 통해 "이는 명백히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밝혔다.


"퍼스 공항의 지상 조업 서비스 제공 업체인 멘지스는 관련된 수하물 취급자가 다시는 콴타스 그룹 항공기에서 일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언했습니다. 우리는 틸버리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했습니다."


글을 읽은 사람들은 수하물 취급자의 공격적인 행동에 빠르게 반응했고,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경험한 문제를 강조했다.


한 사람은 "아마 그가 활주로의 중간쯤에서 그것을 던질 수 없었기 때문에 화가 났을 것"이라고 썼다.


또 다른 사람은 이렇게 말했다: "적어도 당신은 당신의 가방을 갖고 계시군요 … 방금 퍼스에서 브룸으로 비행기를 타고 왔는데, 그들은 모든 사람의 가방을 퍼스에 남겼습니다."

세 번째 사람은 "그런 태도로 보아 그는 그곳에 갇혀 짐을 뒤적일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이 알려진 후 틸버리는 여행 바우처를 제공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회수 63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