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콴타스 항공, 코로나 팬데믹 초기 1600명 불법 해고

콴타스 항공은 Covid-19 팬데믹 기간 동안 1,600여 명의 직원을 불법 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요일에 내려진 고등법원의 판결은 수하물 취급자, 청소부, 지상 직원의 아웃소싱이 불법이라고 판결한 연방법원의 두 가지 판결을 지지했다.

수잔 키펠, 스티븐 개글러, 재클린 글리슨, 제인 자곳 대법관은 판결문에서 "상대방이 사업장 권리를 행사하는 것을 막는 실질적이고 유효한 이유로 다른 사람에게 불리한 조치를 취한 사람은 누구든"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 불리한 조치가 취해질 당시 그 사람이 관련 사업장 권리를 가지고 있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법정 안에서 해고된 노동자들은 판결을 듣는 순간 승리의 주먹을 불끈 쥐었다.


판결에 참석한 샐리 맥마너스 호주노동조합 사무총장은 SNS에 "노동자들이 고등법원에서 콴타스를 상대로 승리했다. 우리는 항상 노동자들을 지지할 것"이라며 축하 사진을 올렸다.


콴타스는 운수노조가 항공사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한 후, 기업 교섭권을 회피하기 위해 지상 업무를 외주화 하는 과정에서 공정근로법을 위반한 것으로 연방 법원에서 밝혀졌다.

2020년에 직원들을 감축한 이 항공사는 팬데믹으로 인해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입었고, 이로 인해 항공 부문이 크게 위축되었다.



콴타스는 수요일 성명을 통해 "국경이 폐쇄되고 봉쇄가 시행되었으며, 코로나 백신이 존재하지 않는 2020년 8월에 항공사 지상 조업 기능의 나머지를 아웃소싱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 이후 콴타스는 지난 회계 연도에 거의 25억 달러의 기본 수익을 올렸다.


콴타스 항공은 아웃소싱 결정 당시 직원들이 보호된 쟁의행위를 할 권리가 없었기 때문에 직원들의 작업장 권리를 침해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조회수 41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