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퀸즐랜드 州, 한인 워홀러 여성 4명 교통사고로 ‘참변’

13일(수요일) 오후 5시 30분경 호주 퀸즐랜드 주 남서부 내륙의 작은 농촌 마을에서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호주에 온 20대 중반의 한인여성 4명이 차량사고로 모두 숨지는 참변을 당했다.


호주에 도착한 지 몇 주 밖에 되지 않은 이들 한인 워홀러 여성 4명은 같은 차량에 타고 이동 중 스탠소프 마을 서던 다운즈 거리의 교차로에서 일단 정지 신호를 무시하고 진행하다 우측에서 오던 대형 트레일러에 받혀 현장에서 모두 숨진 것으로 경찰은 밝혔다.


대형 트레일러는 이들 한인 워홀러 여성들이 타고 있던 승용차의 운전석 부분을 들이 받았고, 충돌 후 150여 미터 가량 미끄러진 후 겨우 멈춰 섰다고 경찰은 전했다.


주 교통경찰당국은 빗길이었지만, 가장 기본적인 우선 정지 신호를 지키지 않아 일어난 비극이라고 밝혔다.


이들 한인 여성 워홀러들은 사고 현장 인근의 농장에서 취업한 상태로 숙소도 농장인근에 마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회수 785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