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크라이스트처치 한국전 참전 기념 정자 건립

  • 한-뉴 수교 60주년 기념 및 한국전 참전용사 헌신 기려



이상진 대사는 6월 4일(토요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소재 홀스웰 쿼리(Halswell Quarry Park) 공원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 기념 정자 건립식에 참석, 한-뉴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고 한국전에 참전한 뉴질랜드 군인 총 6,000여명의 헌신을 기렸다.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과 크라이스트처치 한인회 주관 하에 개최된 금번 정자 건립식에는 뉴질랜드 정부대표로 Priyanca Radhakrishnan 다민족부 장관(Minister for Ethnic Communities)이 참석하였으며, Lianne Dalziel 크라이스트처치 시장, 뉴질랜드 보훈처 관계자,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 참전용사, 각 지역 한인회에서 참석하여 총 100여명이 뉴질랜드 최초의 한국전 참전 기념 정자 건립을 축하하였다.


금번 크라이스트처치 한국전 참전 기념 정자 건립은 뉴질랜드 내 최초의 한국전 참전 기념 추모 공간으로, 크라이스트처치-송파 자매도시 공원 내에 설치되었으며, △국가보훈처 △송파구청 △크라이스트처치 시청 △크라이스트처치 지역 재단 및 △한인회 모금을 통해 건립되었다.


이 대사는 개회사를 통해 “뉴질랜드 한국전 참전은 양국 수교 이전임에도 불구, 한국전 발발 초기부터 총 6,000여명이 넘는 군인을 파병한 나라로서, 참전용사의 숭고한 헌신이 양국관계의 초석이 되었다”고 언급하였다.


아울러 이 대사는 “금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한국(송파구)와 자매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뉴질랜드 내 최초의 한국전 참전 기념 정자가 건립된 것이 뜻깊다”고 하고 “한국의 정자가 마을의 쉼터로, 친지 이웃간 우정을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서 향후 크라이스트지역 및 한국 방문객들을 포함 모두의 사랑방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하였다.



뉴질랜드 측 정부대표로 참석한 라다크리쉬난 다민족부 장관은 “한국이 그간 뉴질랜드와 참전용사에 보여준 예우를 통해 양국이 강한 유대관계를 형성할 수 있었다”고 평가하고, “정무·경제통상·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한다”고 언급하였다.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은향후에도뉴질랜드국립전쟁기념관조형물건립, 한국전참전용사및후손지원을통한‘세대를잇는보훈’을지속이어나갈계획이다.



조회수 422회댓글 0개

Comentari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