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키위가 말하는 '자신 소유 자동차에 대한 만족도는'



어떤 차량을 소유한 키위들이 자신이 소유한 차량에 대한 신뢰도와 만족감을 느끼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소비자보호원이 실시한 이 조사는 72종의 다양한 모델에 대해 조사됐으며, 해당 주제에 대해 8,000명 이상에게 질문해 광범위한 답변을 끌어냈다.


혼다(Honda), 테슬라(Tesla), 비와이디(BYD)와 같은 제조업체들이 "긍정적인 이유"로 눈에 띄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소비자보호원 제품 테스트 매니저 제임스 르 페이지에 따르면 포드, 폭스바겐, 홀든, 크라이슬러 지프, 쌍용, 미쓰비시, 메르세데스-벤츠와 같은 브랜드들은 모두 신뢰도와 소유자 만족도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르 페이지는 "분명한 만족도는 소유자의 요구와 기대에 달려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편안한 승차감과 좋은 스테레오에 관심이 있을 수 있고, 다른 사람은 무엇보다도 운전 성능에 가치를 둘 수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키위들이 피하라고 말하는 모델?

이번 조사에서 마즈다6는 만족도와 신뢰성 부문에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차량 중 하나였다.

응답자의 30%만이 자신의 마즈다6(Mazda6)에 결함이 없다고 답했다.


르 페이지는 "마즈다6 소유한 사람들조차 편안함, 연비 및 주행성능 측면에서 자동차의 등급을 낮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현대 싼타페(Hyundai Santa Fe) 소유자도 만족도가 가장 낮은 소유자에 속했다.

르 페이지는 현대 싼타페의 경우 소유자들이 자신의 차량이 "유지 및 수리에 필요한 비용이 비싸 가격대비 가치가 낮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미쓰비시 아웃랜더(Mitsubishi Outlander) 소유주들도 차량의 연비와 주행 성능이 "예상보다 좋지 않아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전기차는 순위가 좋다

휘발유 및 디젤 소유자 중 향후 EV를 구매할 가능성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13%에 불과했지만, 전반적으로 EV 및 하이브리드 소유주가 가장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르 페이지는 "EV를 사용하지 않는 소유자들은 일반적으로 EV를 수용하는 것을 꺼리지만, 일단 수용하면 다시 휘발유나 디젤 자동차 운전으로 돌아가기 어렵다"고 말했다


응답자들 중 대다수가 EV를 소유하는데 가장 불편하고 가장 큰 장벽 중 하나로 꼽은 것은 '주행거리 불안'이고, 그 다음은 가격이었다.

"가격과 주행거리 부족이 명백한 장벽이지만, EV 차량에 들어가 있는 배터리 폐기 및 재활용하는 방법과 같은 환경적 요인도 우려 사항 목록 상위에 올랐습니다."



EV 차량인 닛산 리프(Nissan Leaf) 소유자들은 그 차량의 실제 주행 거리와 배터리 수명을 평가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들은 모든 운전자들 중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답변을 한 운전자들 중 하나였다.

르 페이지는 이 차량의 소유 경험이 단점을 보완한다며, 넓은 트렁크나 편안한 시트와 같은 "표면적인" 속성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소비자보호원은 이번 설문 조사를 지지자, 회원, 뉴스레터 및 설문조사 구독자, 소셜 미디어 팔로워 등 8,527명을 대상으로 현재 자동차를 소유한 경험을 토대로 조사했다.


만족도 측정에는 연비, 전반적인 만족도, 차량 추천 가능성, 차량 재구매 가능성 등의 만족도 속성이 포함됐다.



조회수 1,141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