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키위세이버 플레처건설과 미팅, ‘GIB 보드 문제”

비영리 기관인 키위세이버(Kiwi Saver) 운영사와 뉴질랜드 주주협회(NZSA)는 이번 주 플레처건설 이사회를 만나 집(GIB) 보드 부족으로 투자 수익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뉴질랜드 집보드 시장을 거의 독점하고 있는데, 전례 없는 수요와 고질적인 부족 현상으로 인해 비난을 받고 있다.


건축 분야의 일부는 계속되는 집보드 부족으로 건축업자들이 주택 프로젝트를 끝내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고, 급기야 파산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키위세이버 제도를 통해 회사의 지분 0.8%를 소유하고 있는 심플리시티는 집보드 공급 문제에 대해 터놓고 대화를 나누고 싶었기 때문에 이번 회의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심플리시티의 최고 경영자 샘 스터브스는 RNZ에 "우리는 이사회에 있는 계열사 대표들과 이사들에게 이 문제가 어떻게 발생했는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그리고 회사 차원에서 개선이 필요한 이해관계자들을 어떻게 관계하고 있는지에 대해 질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것이 바로 키위세이버 펀드가 참여해야 하는 주주 행동주의"라고 그는 말했다.

심플리시티의 공공주택 개발업체인 심플리시티 리빙은 최근 오랫동안 제품이 공급되지 않아 플레처를 공급업체에서 제외하고, 현재 태국으로부터 더 저렴한 대체품을 수입하는 데 매달리고 있다.


스터브스는 플레처건설이 중요한 회사였으며, 뉴스 하우스를 위한 건축 제품의 공급이나 주가 변동으로 인해 수백만 명의 뉴질랜드인에게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플래처는 고객 서비스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을 잃었으며, 잠재적 투자자인 키위세이버 고객들의 신뢰도 벗어났다는 것이 중요한 맥락이었다. 하지만 스티브스는 이 문제로 이사회 변화를 요구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 단계에서 경영진 교체까지 요구하는 것을 판단하기에는 너무 이르지만, 우리는 최소한 플레처건설 이사회와 경영진을 상대로 공정한 삼사를 진행할 자격은 있습니다."


"이러한 논의를 통해 어떤 일이 진행되고 있는지, 그리고 가장 중요한 미래에 대한 계획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 회사가 어떻게 하면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뉴질랜드 주주협회(NZSA)도 이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리버 맨더 뉴질랜드 주주협회(NZSA) 최고경영자는 "집(GIB)보드 공급 문제가 주주 수익의 지속 가능성에 미치는 정치적, 평판적 영향에 대해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한, 며칠 전 발생한 플레처 계열사의 집보드 문제로 인해 고객들 사이에서 상당한 불신이 생성됐고, 궁극적으로는 이런 문제로 인해 주주들에게 악영향을 끼칠 것이기 때문에 우려된다는 것이다.


조회수 519회댓글 0개

Comment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