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키위 총격 사망 사건… 美경찰 6명 추가 기소

최종 수정일: 2023년 11월 18일



크라이스트처치 태생의 크리스천 글래스 총격 사건에 개입하지 않은 미국 경찰 6명이 추가로 형사 기소됐다.

글래스는 지난해 6월 덴버 인근 자신의 차 안에서 경찰이 쏜 총 다섯 발을 맞았다.


22세의 그는 명백한 정신 건강 위기가 발생했을 때 911에 도움을 요청했다.



바디 캠 영상에는 글래스가 차량에서 내리기를 거부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관들에게 손으로 하트 사인을 보내는 장면이 담겨 있다.

경찰관들이 유리창을 부수고 글래스에게 테이저건을 쏘고 마지막으로 총격을 가하는 것으로 한 시간 동안의 대치 상황은 끝났다.


제5사법부 지방검사는 조지타운 보안관 랜디 윌리엄스, 전 클리어 크릭 카운티 부관과 현 조지타운 경찰관 티모시 콜린스, 콜로라도 주 순찰대 라이언 베니, 아이다호 스프링스 경찰관 브리타니 모로, 콜로라도 게임위원회 크리스타 로이드, 콜로라도 게임위원회 메리 해리스를 추가 기소했다.



가족 측 변호인단은 뷰엔과 굴드가 단독적으로 행동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인정했기 때문에 추가 혐의가 상당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 기소된 6명의 경찰관 각각은 크리스찬 글래스에 대한 부당하고 무의미한 무력행사를 저지할 수 있는 충분한 기회를 가졌습니다.”


"그들은 크리스찬을 상대로 범죄적이고 불법적인 무력을 행사하려는 계획에 가담했고 이를 가능하게 했습니다.”



"이 6명의 경찰 중에 누구라도 옳은 일을 하기 위해 한 명이라도 나섰다면, 오늘날 크리스찬은 살아있을 것입니다."

전 경찰 카일 굴드는 치명적인 총격 사건에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앤드루 뷰엔 전 부보안관은 2급 살인과 공무상 위법행위, 무모한 위험에 대한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조회수 605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