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키위 회사, 가정용 에너지 기술 분야서 선두 달려

에너지 가격이 고공 행진을 하고 있는 가운데, 크라이스트처치 회사 아크액티브(ArcActive)는 13년 동안 저렴한 가정용 에너지 저장을 위한 배터리 시스템을 개발해 왔다.


이 회사는 다음 달에 첫 공장을 짓고 납축전지 기술을 상업 생산에 투입할 예정이다.

유사한 시스템도 있지만 아크액티브의 맥킨지는 자신들의 시스템이 그 보다 상당히 저렴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이 회사는 저가형 고성능 배터리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납축전지 기술을 연구했다.



맥켄지는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이 운송 수단에 힘입어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납 역시 규모가 크지만 리튬처럼 성장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성능의 한계 때문입니다."


이러한 "성능 한계"를 해결하는 것이 회사가 2011년에 고심했던 문제라고 그는 말한다.


납 배터리는 새로운 기술은 아니지만, 맥켄지는 그것을 장벽으로 보지 않는다


"우리와 함께 일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배터리를 전자를 저장하는 상자로 생각합니다. 그들은 상자 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에 대해 그다지 신경 쓰지 않습니다. 그것은 상자의 가격과 상자 안에 있는 것들의 성능에 관한 것입니다."


아크액티브는 호주에서 배터리를 생산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에너지 가격이 저녁에 급등하기 때문에 발전기가 수익을 낼 수 있다고 말한다.



호주에서는 우수한 리튬 배터리 시스템을 설치하는 데 17,500달러가 소요되며, 주택 소유자는 연간 에너지 비용을 1,500달러 정도 절약할 수 있다고 그는 말한다.


그래서 10년이 지나 배터리의 경제적 수명이 끝나갈 무렵에도 사람들은 배터리 비용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아크액티브의 배터리 시스템 설치비용은 7,000달러가 들어 같은 10년 동안 매년 1,500달러를 절약한다. 따라서 배터리 수명이 끝날 때쯤 10년 동안 전기료는 절반으로 준다는 것.

아크액티브 배터리는 비교적 저렴하게 교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맥켄지는 말한다.


"배터리 교체에 3,000달러를 지불하고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재정적인 측면에서 매우 매력적입니다."


조회수 37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