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타이라휘티(기스본) 휩쓸고 간 태풍 해일'… 정리 인건비 50만 달러



정부는 태풍 헤일로 인한 피해를 정리하기 위해 타이라휘티(기스본)에서 구직자를 고용하는 데 최대 50만 달러가 지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부 장관 카르멜 세풀로니는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강화된 태스크포스 그린 계획이 작동됐다고 발표했다.


그녀는 "우리는 전국에 걸쳐 태풍 헤일의 피해를 입은 지역을 상대로 지원이 필요한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지역 주민들에게 비숙련 및 반숙련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며, 지역 주민들은 그들의 부동산 대한 청소 및 정리 작업을 완료함으로써 농부와 과수농가 그리고 지역사회를 지원할 것입니다.”

정부의 이 같은 인력 지원으로 태풍 헤일의 피해를 입은 농장, 과수원, 지역사회 시설 및 레크레이션 지역을 이전 상태로 되돌리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


세풀로니는 차기 크리스 힙킨스 정부의 부총리이며 25일(수요일) 취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기스본 지역의 홍수와 태풍 피해는 그 지역의 농장, 집, 도로, 다리를 포함해 심각한 피해를 야기했다.


세풀로니 장관은 "피해 집계가 계속 진행되고 있지만, MSD는 현지 기관 및 지역사회와 협력해 이 지원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가능한 한 빨리 지원이 제공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4월 대규모 홍수 이후 기스본과 와이로아 지역에서 동일한 계획을 진행했다.

강화된 환경 대책 계획은 정화가 필요한 중대한 피해를 야기하는 자연 재해 또는 기타 비상사태가 발생한 지역에 정부의 특별 재해 대책이 강화될 수 있다.


MSD에 따르면, 이 계획에 참여하는 근로자들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구직자이거나 학생일 수도 있고, 갑자기 직장을 잃은 근로자들로 구성될 것이라고 했다.



조회수 285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30123.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