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탄산음료 마시다… 주차료 340달러에 직면

‘에머슨 아드리아노’는, 제로 콜라를 마시기 위해 런치 바에 갔을 때, ‘주차금지’ 표지판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결국 그 실수는 그가 탄산음료를 사는 데 지불한 2.5달러에 수백 달러를 추가하게 만들었다.


공사장 스캐폴드 설치 노동자는 작업을 위해 오클랜드 로즈데일에 있는 샌드위치 공장을 방문한 후 우편으로 도착한 첫 번째 청구서를 들고 “위반 청구서에 95달러를 지불해야 한다”고 적혀 있었다고 페어 고에 말했다.

이 주차장은 같은 부지의 다른 사업체가 소유하고 있었는데, 그 주차장 소유주는 제이크 토마스와 그의 사업체인 파킹 서비스 주식회사(Parking Services Ltd)에 의뢰해 사람들이 자신들의 공간에 주차하는 것을 막았다.


토마스는 페어 고에 “불법 주차로 인해 주차장을 소유한 다른 사업체와 개인들에게 엄청난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저는 이것에 질려서, 주차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 이유입니다”라고 말했다.

파킹 서비스 운영사는 세세하게 쓰여진 표지판과 앱 연결을 제공한다. 그것은 누군가가 허락 없이 그곳에 주차할 때 주차장 주인들이 사진을 찍어 보낼 수 있게 해준다.

토마스는 “사진에는 메타데이터, 촬영 시간, GPS 위치 등 위반 사실을 알리는데 필요한 모든 정보가 나온다"며 “우리는 이것을 그곳에 불법 주차한 사람에게 전송해 집행한다”고 설명했다.

아드리아노의 혐의는 답변할 사이도 없이 빠르게 진행되었고, 이의 신청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 아드리아노는 주차 문제가 시작된 것도 모른 채 비행기를 타고 필리핀으로 돌아간 상태였다. 그는 3년 넘게 떨어져 있던 가족과 재회하고 아내, 아들과 함께 뉴질랜드로 다시 돌아오는 길이었다.


주차위반 청구서는 그가 막 떠났던 아파트에 보내졌고, 누군가 이 청구서를 아드리아노에게 전달하기도 전에 또 다른 청구서가 그 아파트에 다시 도착했다.


아드리아노가 오클랜드에 다시 돌아왔을 때, ‘파킹 서비스’운영사의 말에 따르면 아드리아노는 원래 요금에 75달러를 더해 170달러를 지불해야 했다.

아드리아노는 95달러의 수수료를 지불했지만, 독촉 비용이 지불되지 않으면서, 2주 후 75달러가 더 올랐다는 말을 듣고 그는 245달러의 비용을 납부해야 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그 금액을 전액 지불했다.

페어고는 이에 의문을 제기하기 위해 개입했다. 파킹 서비스 운영사는 어떤 이의 신청에 대해서도 답변을 하지 않았지만, 페어고에 “그 건에 대해 복잡한 상황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토마스는 “에머슨의 영어 실력이 매우 좋지 않아 나중에 그 원인을 파악했다. 결국 95 달러를 더 청구해 받았고 우리는 그 차액을 그에게 돌려줬다”고 말했다.


아드리아노가 초기에 납부한 후에도 알림이 오고, 부채에 대해 추심이 들어갈 것이라는 경고 속에 지불하는 것 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아드리아노는 느꼈다.



이것은 주차위반 과태료가 아니고, 계약위반을 주장하는 사람들이다. 심지어 패널티도 아니다. 지체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다. 변호사 조안나 피드진은 페어 고를 위해 이를 좀 더 쉬운 영어로 설명했다.


그녀는 “그들이 이를 집행하는데 비용이 얼마나 들었습니까? 입은 손실은 무엇입니까? 만약 여러분이 그곳에 있었던 시간, 피해, 집행 비용 등의 상황을 고려할 때,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면, 여러분은 그 혐의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권리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피드진은 사람들에게 비용 청구가 불합리하다고 생각되면 이의신청을 쓰는 것으로 시작해 비용 청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다고 서면으로 명시할 것을 제안한다.

만약 그래도 분쟁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은 이를 분쟁재판소(Disputes Tribunal)에 가져가야 할 것이다. 이 재판소는 채무가 없는 사람에게 명령을 내리는 것을 포함하여, 최대 3만 달러 상당의 분쟁을 결정할 수 있다.

아드리아노가 제출하는 데 드는 비용은 45달러였지만, 이는 그에게 청구된 금액보다 200달러가 적고, 지불한 금액보다 거의 300달러가 적다.

분쟁재판소는 비용이 합당한지 판단하는 것은 물론 개인 주차장에 주차한 비용이 타당한지 판단할 수 있는데, 여기에는 계약조건이 표지판에 명확하게 표시돼 있어야 한다.


파킹 서비스 주식회사의 표지판에는 95달러의 위반 수수료가 적용된다고 명시되어 있지만, 비용을 21일 이내에 납부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지는 않았다. 독촉 비용의 수준과 빈도 또한 누락되어 있다. 표지판에는 온라인상에서 보다 자세한 사항이 표시되어 있다고는 적혀 있다.

변호사는 “실제로 웹사이트에 대한 링크가 있다는 것이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는지 확신할 수 없습니다. 예를 들어, 저희 어머니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아, 접속해서 그 부가적인 용어들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없습니다”라고 페어 고에 말했다.

토마스는 자신의 회사에서 사람들이 길고 장황한 표지판을 읽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정보를 표지판에서 제외시켰는데, 그것이 그 경고문에 고지한 문제로 남겨둘 수 있을까?

토마스는 “우리는 표지판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아드리아노는 분쟁 재판소에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었지만, 대신 그는 돈을 지불했다.

변호사는 아드리아노의 지불로 지금은 이 사건을 논쟁하기가 더 어려워졌지만, 만약 채무가 분쟁 중이라도 문제가 채권추심으로 넘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드리아노는 그가 자신의 권리를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이라며, 지금은 비용을 많이 내고 더 현명해졌다고 덧붙였다.

“아주 비싼 탄산음료입니다.”



조회수 749회댓글 0개

Kommentare


Die Kommentarfunktion wurde abgeschaltet.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