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토요일 로또 1등... 두 명이 당첨돼 상금 나눠

오클랜드와 로어 허트에 거주하는 행운의 로또 당첨자 두 명이 토요일 로또 1등 추첨 후 각각 50만 달러에 당첨되었다.


행운의 두 명이 오늘 밤 진행된 로또 추첨에서 1등에 당첨돼 각각 50만 달러의 상금을 집으로 가져갔다.

당첨 번호는 06, 08, 10, 18, 25, 32 보너스 02와 파워볼 04번이었다.


당첨된 스트라이크 번호는 08, 25, 32, 10이다.



당첨된 티켓은 오클랜드의 카운트다운 서니룩(Countdown Sunnynook)과 로어 허트의 메트로마트 앨리스타운(MetroMart Alicetown)에서 판매되었다.

파워볼은 토요일 밤에 당첨되지 않아 오는 수요일에 800만 달러로 올라갔다.


마스터톤에 거주하는 행운의 스트라이크 당첨자도 스트라이크 포로 20만 달러를 받은 후 축하받았다.


당첨된 스트라이크 티켓은 마스터톤의 쿠리푸니 로또 앤 포스트 샵(Kuripuni Lotto and Post Shop)에서 판매되었다.


위 매장에서 티켓을 구입한 사람은 누구나 가능한 한 빨리 매장 내, 마이로또 또는 마이로또 앱을 통해 티켓을 확인해야 한다.


한편, 크라이스트처치에 거주하는 행운의 선수는 지난 주 로또 파워볼 추첨에서 3,350만 달러에 당첨된 후 아직까지도 당첨금 청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첨된 행운의 복권은 메리베일의 프레시 초이스에서 판매됐다.



조회수 545회댓글 0개

Commenti


I commenti sono stati disattivati.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